시중은행, 대출 금리 잇따라 인상... KB 전세대출 최대 0.2%p·신한 주담대 0.05%p↑

시중은행, 대출 금리 잇따라 인상... KB 전세대출 최대 0.2%p·신한 주담대 0.05%p↑

굿데일리뉴스 2024-07-10 15:28:37 신고

3줄요약

[굿데일리=임주연 기자]가계대출 증가 속도를 늦추라는 금융 당국의 압박 등에 시중은행들이 잇따라 대출 금리를 올리고 있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내부 회의를 거쳐 오는 11일부터 대면·비대면 전세자금대출 금리를 최대 0.2%포인트 올리기로 결정했다.

주택담보대출을 비롯한 가계 부동산담보대출 가산금리를 0.13%포인트 올린 지 불과 1주일 만의 추가 인상이다.

이번 금리 조정 대상 상품은 ▲ KB주택전세자금대출 ▲ KB전세금안심대출 ▲ KB플러스전세자금대출 ▲ KB스타 전세자금대출(비대면 전용)로, 상품별 인상 폭은 0.10%∼0.20%포인트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7월에도 가계대출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어 속도 조절을 위해 미세 조정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신한은행도 오는 15일부터 금융채 5년물 금리를 기준으로 삼는 모든 대출 상품의 금리를 0.05%포인트 높아기로 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금융채 5년물 금리를 지표로 삼는 상품은 대부분 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라며 "가계대출 속도 조절 차원의 금리 조정"이라고 밝혔다.

하나은행도 지난 1일부터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0.2%포인트 높였으며 9일 인터뱃은행 케이뱅크도 아파트담보대출 갈아타기 상품 중 주기형 금리(5년 변동)를 0.1%포인트, 전세자금 대출 금리를 최대 0.15%포인트 각각 인상했다.

우리은행은 오는 12일부터 주택담보대출 5년 주기형 금리와 전세자금대출 2년 고정금리를 0.1%포인트씩 상향 조정할 예정이다.

이같이 은행들이 줄줄이 금리 인상에 나서는 것은, 무엇보다 금융 당국이 최근 강한 가계대출 증가세를 우려하며 은행권에 '관리'를 압박하고 있기 때문이다. 금융당국은 가계대출 실태와 관련해 15일부터 은행권 현장 점검까지 예고한 상태다.

한국은행 통계에 따르면 은행권 6월 주택담보대출 증가 폭(6조3000억원)은 작년 8월(7조원) 이후 10개월 만에 가장 컸다.

올해 상반기 누적 증가 규모(26조5000억원)는 2021년 상반기(30조4000억원) 이후 3년 내 최대 기록이다.

Copyright ⓒ 굿데일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광고 보고 계속 읽기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실시간 키워드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0000.00.00 00:00 기준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