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첫 재판, 팬들로 인산인해…부모도 참석 '눈물'

김호중 첫 재판, 팬들로 인산인해…부모도 참석 '눈물'

조이뉴스24 2024-07-10 15:21:03 신고

3줄요약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의 첫 재판에 수십여 명의 팬들이 몰렸다.

10일 오후 2시 30분 서울중앙지법 형사26단독 최민혜 판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운전치상) 등 혐의로 기소된 김호중의 1차 공판을 진행했다.

범인도피교사·증거인멸 등 혐의로 기소된 이광득 생각엔터테인먼트 대표, 전 모 본부장, 매니저 장 모 씨 3명도 함께 재판을 받았다.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31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호중의 재판은 약 15분 만에 끝났다. 김호중의 변호인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은 채 법정을 빠져나갔다. 앞서 김호중은 검사 출신 추형운 변호사, 법무법인 현재의 전상귀 변호사로 새 변호인단을 꾸려 첫 재판을 준비했다.

이날 재판이 열린 법정은 음주 뺑소니로 사회적 물의를 빚은 김호중에 굳건한 팬심을 보여주는 팬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팬들은 이날 오전부터 법정 앞에 모여 재판 방청을 기다렸으며, 이 중 일부 인원이 실제 재판을 방청했다. 이 중에는 김호중의 부모도 있었다

방청권을 얻지 못한 십여 명의 팬들은 재판 진행 내내 법정 밖에서 결과를 기다렸고, 한숨을 쉬는 모습을 보였다.

김호중의 재판이 끝나기 직전 일부 팬들이 먼저 퇴장하기도 했다. 김호중의 모친은 재판 후 마스크를 낀 채 눈물을 흘리는 모습도 보였고, 팬들은 삼삼오오 모여 취재진을 경계하며 자리를 떴다. 김호중의 재판을 방청한 한 팬에게 다가가자 "난 아무 것도 모른다"며 서둘러 현장을 떠났다.

김호중은 지난 5월 9일 밤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서 승용차 운전 중 마주보던 택시를 들이받은 뒤 달아났다. 사고 발생 약 2시간 뒤 김호중과 옷을 바꿔입은 매니저가 경찰서를 찾아 본인이 사고를 냈다며 자수했다. 김호중은 술이 깰 때까지 경찰 연락을 무시하다 17시간 만에 나타나 음주운전을 부인했다.

음주운전과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 등이 일었지만 소속사는 이를 부인했으며, 김호중은 콘서트를 강행했다. 김호중은 CCTV 영상 등을 통해 음주 정황이 드러나면서 사고 열흘 만인 5월 19일 "저는 음주운전을 했다"고 인정했고, 지난 달 24일 구속됐다.

사고 직전 김호중이 방문한 유흥업소 종업원과 동석자의 경찰 진술, 폐쇄회로(CC)TV 등에 따르면 김호중은 당시 소주 3병 이상을 마신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관련자 진술과 증거 자료 바탕으로 위드마크 공식을 적용해 음주 수치 도출했다.

하지만 검찰은 김호중을 구속기소 하면서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범인도피 교사 혐의만 적용하고 음주운전 혐의는 제외했다. 국과수 감정 결과 등 관련 자료를 충분히 검토했지만 음주 수치를 특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음주운전 혐의는 적용하지 않았다.

한편 김호중의 2차 공판기일은 오는 8월19일이다.

Copyright ⓒ 조이뉴스24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지금 쿠팡 방문하고
2시간동안 광고 제거하기!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실시간 키워드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0000.00.00 00:00 기준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