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결국 양현종 vs 류현진 역사적 맞대결 무산, 피로 누적으로 엔트리 말소 [MD광주]

'아!' 결국 양현종 vs 류현진 역사적 맞대결 무산, 피로 누적으로 엔트리 말소 [MD광주]

마이데일리 2024-06-19 15:34:17 신고

3줄요약
KIA 타이거즈 양현종./KIA 타이거즈

[마이데일리 = 광주 심혜진 기자] KIA 타이거즈 양현종과 한화 이글스 류현진의 역사적 맞대결이 결국 무산됐다. 피로 누적 증상으로 인해 양현종이 등판을 한 턴 거르게 됐다.

KIA 관계자는 19일 "양현종은 서울 CM 병원에서 CT 촬영을 했다. 피로 누적 증상으로 다행히 큰 부상을 피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오는 23일 등판에 나서지는 않는다. 관계자는 "선수 본인은 일요일 등판을 원했는데, 이범호 감독과 트레이닝 파트에서 강하게 만류했다. 결국 한 턴 정도 쉬어갈 예정이다. 오늘 엔트리에서 말소됐다"고 덧붙였다. 불펜 자원인 김승현이 콜업됐다.

이로써 양현종과 류현진의 맞대결은 무산됐다.

류현진이 2년차, 양현종이 신인이었던 2007년 4월 29일 맞대결 이후 무려 17년 만의 만남이 예고됐었다. 당시에는 류현진이 이겼다. 류현진은 8이닝 6피안타(1피홈런) 1볼넷 5탈삼진 2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고, 양현종은 1⅓이닝 2피안타(1피홈런) 2볼넷 1탈삼진 3실점을 하고 내려왔다.

하지만 우려가 생겼다. 양현종은 전날 열린 LG 트윈스와 홈경기서 선발 등판해 5이닝 7피안타 2볼넷 2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최고 144km 직구 31개, 커브 1개, 슬라이더 23개, 체인지업 18개 등 73구를 소화하고 내려갔다.

투구수가 많지 않았지만 양현종은 6회 김도현과 교체됐다. 5회 투구 도중 팔꿈치에 불편함을 느꼈기 때문이다. 선수 보호 차원에서 일찍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KIA 관계자는 "양현종은 팔꿈치 저림 증상으로 인해 교체했다. 일단 아이싱을 하고 있다. 내일(19일) 상태를 지켜보고 병원 검진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현종은 의지를 불태웠다. 그는 "나는 (23일에) 던지고 싶다. 현진이 형과는 당연히 상대하고 싶진 않지만 피할 생각은 없다. 로테이션상 던져야 되는 게 맞다"면서 "다른 게임 때보다도 더 긴장이 되고 부담을 느끼겠지만 상대 타자와 싸우는 것이기 때문에 우리 팀 타자들을 응원하려고 한다"고 각오를 전했다.

하지만 병원 검진 결과 피로 누적이 발견됐고, 감독과 트레이닝 파트의 만류로 결국 역사적 맞대결은 뒤로 밀리게 됐다. 양현종을 열흘 휴식 후 돌아올 전망이다.

KIA 타이거즈 양현종이 팔꿈치 저림 증세를 보이자 정재훈 투수코치와 트레이너가 마운드를 방문해 이야기 나누고 있다./KIA 타이거즈
KIA 타이거즈 양현종./KIA 타이거즈

Copyright ⓒ 마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키워드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0000.00.00 00:00 기준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