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출신' 아름, 사기 혐의로 입건…피해 주장 금액 3700만원

'티아라 출신' 아름, 사기 혐의로 입건…피해 주장 금액 3700만원

마이데일리 2024-06-13 18:42:30 신고

3줄요약
그룹 티아라 출신 아름. / 아름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그룹 티아라 출신 아름(본명 이아름)이 사기 혐의로 입건됐다.

13일 경기 광명경찰서는 아름을 사기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이에 따르면 아름을 사기 혐의로 수사해 달라는 내용의 고소장 3건이 접수됐다.

고소인 3명이 주장하는 피해 금액은 총 3천700만 원가량이다. 이들은 "아름이 남자친구와 개인적인 사정 등을 이유로 빌려간 뒤 현재까지 갚지 않고 있다"는 취지로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광명경찰서는 지난 3월 아름에 대한 사기 혐의 고소장을 최초로 접수했으며, 지난달까지 2건의 고소장을 타 지역 경찰서로부터 추가로 이송받아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룹 티아라 출신 아름. / 아름

아름은 지난달 아동학대, 아동유기 방임, 미성년자 약취유인 등 혐의로 자신의 모친과 함께 검찰에 불구속 송치 되기도 했다. 반면 아름이 아동학대 혐의로 고소한 전 남편 A씨는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한편 아름은 지난 2012년 그룹 티아라의 새 멤버로 합류했으나 이듬해 7월 탈퇴했다. 이후 2019년 2살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뒀으나 지난해 12월 이혼 소송과 함께 새 연인의 존재를 동시에 알려 화제를 모았다.

Copyright ⓒ 마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키워드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0000.00.00 00:00 기준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