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분에 아나운서 대우 달라져"…김대호, 내년에도 MBC 남을까? 그 대답은 [마데핫리뷰]

"덕분에 아나운서 대우 달라져"…김대호, 내년에도 MBC 남을까? 그 대답은 [마데핫리뷰]

마이데일리 2023-12-20 18:00:00 신고

3줄요약
김대호 아나운서 / 유튜브 채널 '14F 일사에프' 영상 캡처

[마이데일리 = 노한빈 기자] 김대호 아나운서가 프리 선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19일 유튜브 채널 '14F 일사에프'에는 '이렇게 해야 신인상 받는구나'라는 제목의 웹 콘텐츠 '4춘기' 36번째 영상이 게재됐다.

김대호 아나운서, 김준상 아나운서 / 유튜브 채널 '14F 일사에프' 영상 캡처

이날 김준상 아나운서는 김대호에게 "내년에도 회사에 계실 거죠 선배님?"이라고 물었고, 김대호는 "당연히 있다"고 답했다.

이어 "요즘 고민도 많이 했는데 나도 열심히 하고 이제는 '4춘기'가 좀 자리를 잡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면서 "나도 고뇌가 되게 많았다. 우리는 조회 수 바라기지 않냐. 나도 신경이 쓰이는 거다. 롱런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다)"이라고 털어놨다.

이에 김준상은 "대호 선배가 잘 돼야 낙수효과라고 저희한테도 떨어진다"고 말했고, 박지민 아나운서도 "이미 조금 떨어지는 걸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박소영 아나운서는 "아나운서국에 대한 대우가 달라졌다"고 밝혔다. 끝으로 박지민은 "다 선배님 덕분이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고, 김대호는 "이래서 후배들하고 자꾸 회식하는구나"라며 만족스러운 미소를 지었다.

Copyright ⓒ 마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지금 쿠팡 방문하고
2시간동안 광고 제거하기!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실시간 키워드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0000.00.00 00:00 기준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