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서 5만원 준다고”…경복궁 1차 낙서 10대 男女 범행 이유

“SNS서 5만원 준다고”…경복궁 1차 낙서 10대 男女 범행 이유

이데일리 2023-12-20 17:57:29 신고

3줄요약
[이데일리 강소영 기자] 경복궁 담장에 1차 낙서를 한 후 도주한 혐의를 받는 10대 남녀가 5만 원을 받기 위해 이같은 범행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복궁 담장을 스프레이로 낙서해 훼손하고 도주했던 10대 낙서범이 19일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 붙잡혀 들어오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20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문화재보호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임모(17)군과 김모(16)양은 경찰 조사에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속 불상자의 의뢰를 받아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진술에 따르면 이들은 SNS에서 ‘낙서를 하면 돈을 주겠다’는 의뢰를 받았고 불상자가 지정한 장소에 지정 문구를 스프레이로 낙서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10만 원을 각각 5만 원씩 두 차례 나눠 받았으며 보내진 돈은 모두 임군이 수취했다.

앞서 임군과 김양은 지난 16일 오전 1시 42분쯤 빨간색, 파란색 스프레이를 이용해 영추문 좌우측과 국립고궁박물관 쪽문 인근 담벼락에 ‘영화 공짜’ 등의 문구와 불법 영화 공유 사이트 주소 등을 적었다. 또 서울경찰청 주차장 입구 우측 담장에 9m 가량의 낙서를 남겼다.

이후 범행 사흘만인 19일 오후 7시쯤 경기 수원시의 자택에서 문화재보호법 위반, 재물 손괴 등의 혐의로 임군을 체포했고 20분 뒤 공범인 김양을 부근에서 검거했다.

경찰은 이들에 ‘저작권법 위반 방조’ 혐의도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들의 낙서 행위가 불법 스트리밍 사이트의 저작권법 위반 행위를 도왔다고 볼 수 있어 관련 혐의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문화재청은 보존복구 전문가 30여 명을 투입하며 복원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문화재청은 다음 주 중으로 1차 작업을 마무리하고 도색을 비롯한 추가 복원 작업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인기 상품 확인하고 계속 읽어보세요!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실시간 키워드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0000.00.00 00:00 기준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