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부남 사이에서 애까지 출산"... 고딩엄빠4 오현실, 거짓 방송에 충격적인 폭로 계속 드러나

"유부남 사이에서 애까지 출산"... 고딩엄빠4 오현실, 거짓 방송에 충격적인 폭로 계속 드러나

하이뉴스 2023-11-21 16:08:00 신고

3줄요약
오현실 /사진='고딩엄빠4'
오현실 /사진='고딩엄빠4'


'고딩엄빠4' 출연자 오현실 씨가 거짓 방송에 충격적인 폭로가 계속 터지고 있다. 폭로한 글쓴이는 "유부남 사이에서 애까지 출산했다"며 지난 15일 MBN '고딩엄빠 4'에 출연한 오현실 씨에 대한 진실을 폭로했다.

최근 네티즌 A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 씨에 대한 장문의 글을 올렸다. A 씨는 방송에도 등장했던 오 씨의 둘째 아이 아빠 B 씨의 전 여자친구다. A 씨는 오현실이 첫째 아이 아빠인 C 씨가 유부남인 것을 알고도 만남을 유지하다 아이를 임신했고, 갈 곳이 없다는 오 씨의 말에 자신과 당시 남자친구였던 B 씨까지 3명이 함께 동거를 하던 중 오 씨가 의도적으로 B 씨의 아이를 임신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B 씨가 교도소에서 복역 중인 가운데 어플을 통해 만난 D 씨와 만났다며 오 씨가 아이 아빠들과의 만남을 방송에서 거짓말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A 씨는 오 씨가 보육원에 맡긴 첫째 아들을 데리고 오려고 하는 목적이 돈이라며 아이들 앞으로 나오는 지원금을 본인의 유흥에 쓰고 있다고도 했다. 

 

친부가 다른 세 아이를 키우는 사연이 공개된 가운데 A 씨의 충격적인 폭로


고딩엄빠4 오현실
고딩엄빠4 오현실


MBN '고딩엄빠4' 출연자 오현실은 친부가 다른 세 아이를 키우는 사연이 공개된 가운데 A 씨의 충격적인 폭로가 나왔다. 네티즌 A 씨는 최근 자신의 개인 계정에 오현실에 대한 장문의 글을 올렸다. A 씨는 방송에도 등장했던 오현실의 둘째 아이 아빠 C 씨의 전 여자친구다. 

A 씨는 오현실이 첫째 아이 아빠인 B 씨가 유부남인 것을 알고도 만남을 유지하다 아이를 임신했고, 갈 곳이 없다는 오현실의 말에 자신과 당시 남자친구였던 C 씨까지 3명이 함께 동거를 하던 중 오현실이 의도적으로 C 씨의 아이를 임신했다고 주장했다. 또 C 씨가 교도소에서 복역 중인 가운데 앱을 통해 만난 D 씨와 만났다며 오현실이 아이 아빠들과의 만남을 거짓말했다고 폭로했다. A 씨의 글은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일파만파 퍼져나가며 충격을 안기고 있다. 또 A 씨의 폭로와 더불어 오현실이 학폭 가해자라는 등의 추가 폭로도 더해지며 의심의 눈초리가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박미선 서장훈 인교진 등 MC들을 눈물짓게 한 바 있다


고딩엄빠4 오현실
고딩엄빠4 오현실


오현실은 15일 방송된 '고딩엄빠4'에서 아빠가 다른 세 아이를 낳고 싱글맘으로 살아가고 있는 일상을 공개해 화제를 모은 출연자다. 그는 방송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중 만난 B 씨와 사랑에 빠져 아이까지 임신했으나 B 씨는 유부남이었고, 자신에게는 두 아이를 두고 이혼했다고 말했으나 결국 전처(혹은 본처)와 재결합하겠다며 이별을 고했다고 말했다.

이후 오현실은 A 씨와 헤어진 C 씨의 적극적인 대시로 둘째 아이를 임신했으나, C 씨는 전과 15범으로 교도소에 수감돼 헤어지게 됐다. 홀로 아이를 키우던 오현실은 집들이에서 D 씨를 만났고, 아이들에게 친아빠처럼 잘해주며 아이를 갖자고 말하는 D 씨의 자상함에 반해 셋째를 임신했으나 이번에도 버림받았다고 고백했다. 오현실은 특히 생활고와 우울증으로 첫째 아이를 보육원에 맡긴 상태로, 아이를 되찾아오기 위해 백방으로 노력하겠다고 약속해 박미선 서장훈 인교진 등 MC들을 눈물짓게 한 바 있다.

 

[하이뉴스 / 노영묵 기자]

Copyright ⓒ 하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실시간 키워드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0000.00.00 00:00 기준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