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자, 진짜 200억 벌었나? "필요하신 것 메모지에 적고 가세요" [내편하자2]

풍자, 진짜 200억 벌었나? "필요하신 것 메모지에 적고 가세요" [내편하자2]

마이데일리 2023-11-21 15:58:58 신고

3줄요약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LG U+모바일TV 오리지널 예능 '내편하자2'(이하 '내편하자2') 출연진들을 '억'소리 나게 한 댄서 모니카와 방송인 풍자의 연봉은 얼마일까.

22일 공개되는 '내편하자2'에서는 편들러 MC들과 게스트 박지민, 예원간 절친끼리도 묻지도 따지지도 말아야 하는 연봉 질문에 대한 갑론을박이 펼쳐진다.

이날 후배의 사생활까지 집착하는 직장 상사의 사연이 소개되자 모니카는 "오히려 후배들이 내 사생활을 궁금해한다"면서 특히 "연봉을 그렇게 물어본다"고 했다. 풍자는 연봉 질문이 매너가 아니라면서도 "그래서 모니카 씨는 얼마 벌어요?"라고 돌직구 질문을 던졌다.

이에 모니카가 손가락을 펴서 자신의 연봉을 표시하자 풍자는 "10억이요?", 엄지윤은 한 술 더 떠 "15억 이요?"이라면서 놀랐다.

그런가 하면 풍자는 '장성규발 200억 연봉설'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장성규가 "풍자가 한 해에 200억 벌더라"라고 말한 이후 오해를 받고 있다는 것.

출연진들이 "200억 보다 더 벌었나요?"라고 묻자 풍자는 "필요하신 것 메모지에 하나씩 적고 가세요"라면서 다리를 꼬고 거만한 자세를 취하는가 하면 박지민 아나운서의 예능 출연료를 듣고 "풍자 채널에 출연하시면 열 배 드릴게요"라며 재벌 플렉스를 선보였다고 해 200억 연봉설에 대한 궁금증을 더한다.

모니카와 풍자의 억소리 나는 연봉의 진실은 22일 0시 LG U+모바일tv에서 확인할 수 있다.

[모니카, 풍자/ LG U+모바일tv]

Copyright ⓒ 마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키워드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0000.00.00 00:00 기준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