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이 기회…BNK 포워드 한엄지의 정체성 찾기

지금이 기회…BNK 포워드 한엄지의 정체성 찾기

스포츠동아 2023-11-21 15:04:00 신고

3줄요약

사진제공 | WKBL

부산 BNK 썸은 당분간 포워드 김한별(37·178㎝)을 활용할 수 없다. 16일 용인 삼성생명과 원정경기에서 왼쪽 무릎과 발목을 다쳤기 때문이다. 김한별은 ‘우리은행 우리WON 2023~2024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4경기에서 평균 24분48초를 뛰며 8.75점·5.3리바운드·1.8어시스트를 기록한 BNK 전력의 핵이다. 내·외곽을 오가며 리바운드에도 큰 힘을 보태는 자원이라 이탈에 따른 여파가 작지 않다. 20일 청주 KB스타즈와 홈 개막전에서도 62-83으로 패하며 김한별의 부재를 실감했다.

김한별이 돌아올 때까지는 또 다른 포워드 한엄지(25·180㎝)가 어떻게든 버텨줘야 한다. 한엄지는 자유계약선수(FA)로 BNK 유니폼을 입은 지난 시즌 정규리그 30경기에 모두 출전해 평균 29분46초를 뛰며 8.7점·5.8리바운드의 준수한 활약을 펼쳤다. 그러나 올 시즌 5경기에선 평균 21분37초를 소화하며 5.4점·4.4리바운드로 주춤하고 있다. 20일에는 김한별의 공백으로 인해 27분52초를 뛰었지만, 앞선 4경기의 평균 출전시간은 18분54초로 20분을 밑돌았다. 외곽에 강점이 있는 신인 포워드 김정은(19)이 5경기에서 평균 20분58초를 소화한 점을 고려하면, 한엄지가 더 존재감을 보여줘야 팀플레이도 살아날 것으로 보인다.

박정은 BNK 감독도 한엄지의 분발을 누구보다 바라고 있다. 한엄지가 골밑에서 존재감을 보여줘야 팀의 경쟁력도 살아날 수 있다는 진단이다. 박 감독은 “(한)엄지는 아직 정체성이 모호하다. 외곽도, 인사이드도 아닌 채로 방황하는 상황”이라며 “(김)한별이가 없는 상황에서 좀더 리바운드와 수비 위치 등을 잡아줘야 한다. 연습하면서 많이 주문하고 있는데, 본인도 지금의 상황을 잘 받아들여야 할 것 같다”고 당부했다.

여전히 보완해야 할 점이 많지만, 장점도 확실하다. 위치에 관계없이 외곽슛을 던질 수 있고, 자유투도 통산 성공률 78.8%로 정확한 편이라 활용도가 높다. 박 감독도 이를 인정한다. 그는 “엄지는 외곽 플레이의 폭을 넓힐 수 있고, 볼 없는 움직임도 원활하게 가져갈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올 시즌부터 상대팀 빅맨들을 막고 있으니 수비 집중도를 더 올려야 한다. 스크린플레이와 리바운드를 더욱 강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Copyright ⓒ 스포츠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