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봄' 정우성 "황정민이 전두광? 타 죽는 거 아닌가…부담 감당했어야" [인터뷰②]

'서울의 봄' 정우성 "황정민이 전두광? 타 죽는 거 아닌가…부담 감당했어야" [인터뷰②]

마이데일리 2023-11-21 14:55:41 신고

3줄요약
배우 정우성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배우 정우성이 배우 황정민의 호연에 격찬을 남겼다.

21일 서울 종로구 안국동에서 영화 '서울의 봄'으로 돌아온 정우성과 만났다.

영화 '아수라'(2016), '태양은 없다'(1999), '비트'(1997) 김성수 감독의 신작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다.

대한민국 현대사의 흐름을 뒤바꾼 12·12 군사반란에 상상력을 가미했다. 그동안 이 사건을 다룬 TV 드라마는 있었지만 영화는 '서울의 봄'이 처음이다.

박정희 전 대통령이 시해된 10·26 사태에서 나아가 보안사령관 전두광(황정민)의 합동수사본부장 임명, 군사반란 이후 오만한 승리에 취한 신군부 세력의 실상까지 차근차근 짚어나간다. 권력에 눈 먼 보안사령관 전두광이 중심인 반란군과 수도경비사령관 이태신(정우성)의 진압군이 큰 축으로 나뉘어 대립한다. 전두광, 이태신은 각각 전두환 전 대통령, 장태완 전 수도경비사령관을 극화한 인물이다.

정우성이 전두광과 대척점에 선 수경사령관 이태신 역이다. 전두광에 맞서 끝까지 대항하며 서울과 국민을 지키려 하는 이태신은 '미더운 배우' 정우성과 어딘가 닮았다. 지난한 투쟁에도 부조리를 꺾을 수 없단 사실을 깨달은 뒤 짓는 공허한 눈빛과 표정이 유독 뇌리에 남는다.

영화 '서울의 봄' 스틸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정우성은 황정민과의 호흡은 처음이 아니었지만 "부담됐다"고 터놓고는 "만만치 않겠더라. '타죽는 거 아니야?'라고 생각했다. 황정민이 만드는 전두광이 주는 힘이 있을 거다. 잘해냈을 때 얼마나 쫀쫀하겠냐. 잘해야 한다는 부담과 두려움을 어쩔 수 없이 감당해야 했다"고 돌이켰다.

"황정민의 연기를 보며 징글징글했다"며 웃고는 "기가 빨리는 느낌을 받았다. '난 잘한 건가?'란 생각이 계속 들었다. 맞는 건 없잖냐. 인간이기에 확실성을 스스로 찾으려 했다"라고도 이야기했다.

'서울의 봄'은 22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Copyright ⓒ 마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키워드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0000.00.00 00:00 기준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