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토트넘 구단주 리버풀 강력 지지!'…"리버풀의 골 맞다, 리버풀이 손해 봤다, 리버풀은 억울하다"

'전 토트넘 구단주 리버풀 강력 지지!'…"리버풀의 골 맞다, 리버풀이 손해 봤다, 리버풀은 억울하다"

마이데일리 2023-10-03 23:00:00 신고

3줄요약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 '오심 논란'이 뜨겁다.

리버풀은 지난 1일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서 펼쳐진 토트넘과 2023-24시즌 EPL 7라운드에서 2명이 퇴장당한 가운데 1-2로 패배했다. 리버풀 입장에서는 억울한 패배였다. 정당한 골을 잃어버렸기 때문이다. 

결정적 오심이 나온 경기였다. 전반 34분 리버풀 루이스 디아스의 골이 오프시아드 판정을 받았다. VAR(비디오판독)까지 시행했지만 주심은 끝내 오프사이드로 판정을 내렸다. 명백한 오심이었다.

오심 피해를 본 리버풀은 시즌 첫 패배를 당했고, 5승1무1패로 4위로 떨어졌다. 오심 이득을 본 토트넘은 5승2무로 리그 2위에 이름을 올렸다.

경기 후 위르겐 클롭 감독은 분노했다. 그는 "이렇게 불공정한 상황에서 경기를 치른 적이 없다. 정밀 미친 판정이었다"며 판정에 대한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

잉글랜드 프로경기심판기구(PGMOL) 역시 오심을 인정했다. PGMOL은 성명을 통해 "토트넘과 리버풀의 경기 전반전에 중대한 심판의 실수가 있었다. 디아스의 득점은 골로 인정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이를 보지 못한 심판들의 명백한 실수"라고 발표했다.

그러자 리버풀도 가만있지 않았다. 리버풀은 경기 후 성명을 통해 "잘못된 VAR으로 인해 스포츠의 본질이 훼손됐다"고 분노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영국의 'BBC' 등 영국 언론들은 "리버풀이 PGMOL에 오프사이드 판정과 관련해 심판들이 나눈 음성 기록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주심과 부심의 소통 오류가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이에 PGMOL은 음성 기록 공개를 검토하기 시작했다.

이런 상황에서 토트넘의 전 구단주인 앨런 슈가가 리버풀을 강력 지지하는 발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오심 앞에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슈가 전 구단주는 자신의 SNS를 통해 "토트넘 대 리버풀. 나는 토트넘의 팬이다. 그렇지만 리버풀이 억울하다는 주장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분명히 그 골은 허용됐어야 했다. 그 오심의 영향으로 리버풀은 시즌 막판 손해를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토트넘-리버풀 경기 사진.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Copyright ⓒ 마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실시간 키워드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0000.00.00 00:00 기준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