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동맹 70주년에 북, 비방 책자 발간

한미동맹 70주년에 북, 비방 책자 발간

연합뉴스 2023-10-03 09:32:11 신고

함께 걸린 태극기와 성조기…한미 동맹 70년 역사를 돌아보다 함께 걸린 태극기와 성조기…한미 동맹 70년 역사를 돌아보다

(서울=연합뉴스) 우리나라가 외국과 맺은 최초이자 유일한 동맹 조약인 한미상호방위조약과 양국이 걸어온 70년 여정을 돌아보는 전시가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은 한미 동맹 7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전 '동행'을 이달 22일부터 박물관 3층 기획전시실에서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은 데니 태극기와 주한미군 성조기. 왼쪽은 보물로 지정된 데니 태극기, 오른쪽은 주한미군 의장대에서 기념식 및 장례식과 같은 행사 때 사용했던 성조기. 2023.9.21 [국립중앙박물관·주한미군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북한이 올해 70주년을 맞는 한미동맹의 의의를 마구잡이로 폄하하는 내용의 도서를 발간했다.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 산하 평양출판사가 지난달 28일 발간한 이 책은 약 80쪽 분량으로 '예속과 굴종, 치욕의 역사'라는 제목을 달았다.

책은 해방 직후 미 군정기부터 지난 4월 확장억제 강화방안을 담은 '워싱턴 선언' 체결까지 한미동맹의 진화 흐름을 시간순으로 따르면서 한미동맹이 시종일관 북한을 위협하고 있다는 적대적인 인식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또 한미동맹의 기초인 한미상호방위조약이 초래한 후과로 "괴뢰지역이 세계에서 가장 위험천만한 핵전쟁 발원지로 변하게 된 것"이라고 헐뜯는가 하면, 그간 북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진행해온 한미군사연습의 역사를 일일이 기술하며 "삼천리 강토에 핵전쟁의 불구름을 몰아오는 위험천만한 불장난 소동"이라고 맹비난했다.

아울러 한미연합사령관이 전시작전통제권을 보유한 상황을 가리켜 "괴뢰들에 대한 미국의 군사적 지배를 상징"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kite@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