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 현대차와 북미 배터리 합작법인 설립

LG엔솔, 현대차와 북미 배터리 합작법인 설립

이뉴스투데이 2023-05-26 16:05:00

3줄요약
현대차 대표이사 장재훈 사장(왼쪽)과 LG에너지솔루션 대표이사 권영수 부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에너지솔루션]
현대차 대표이사 장재훈 사장(왼쪽)과 LG에너지솔루션 대표이사 권영수 부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에너지솔루션]

[이뉴스투데이 이용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이 현대차그룹과 함께 미국 내 전기차 배터리 합작공장을 건설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26일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북미 배터리 합작법인 계약 체결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양사의 합작법인 설립은 지난 2021년 인도네시아 배터리셀 합작법인에 이어 두 번째다.

미국 합작공장은 현대차그룹이 2025년 완공을 목표로 건설 중인 전기차 전용 공장 HMGMA(Hyundai Motor Group Metaplant America)가 위치한 미국 조지아주 서배너 브라이언 카운티에 건설된다. 생산 규모는 연간 약 30GWh로 아이오닉5 약 39만대에 장착할 수 있는 양이다.

가동 목표는 2025년 말이며 총 투자 금액은 5조7000억원(약 43억달러)이다. 합작법인 지분은 양사가 각 50%씩 갖는다.

합작공장에서 생산된 배터리 셀은 현대모비스가 배터리 팩으로 제작한 뒤 HMGMA・현대차 앨라배마 공장·기아차 조지아 공장 등 미국 내 현대차그룹 생산기지에 전량 공급될 예정이다.

양사는 설립 절차를 서둘러 마무리한 뒤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공장 건설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합작은 미국 정부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과 향후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이는 미국 전기차 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포석으로 보인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LG에너지솔루션과의 합작공장 설립을 통해 글로벌 전기차 대전에서 승기를 잡을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영수 LG엔솔 부회장은 “차별화된 글로벌 생산역량, 독보적 제품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세계 최고의 고객가치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Copyright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