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울 타구 맞고 쓰러진 김하성 "다행히 단순 타박"

파울 타구 맞고 쓰러진 김하성 "다행히 단순 타박"

이데일리 2023-05-26 12:49:10

3줄요약
김하성이 트레이너의 부축을 맞은 채 그라운드를 빠져나오고 있다.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경기 도중 파울 타구를 맞고 교체됐으나 큰 부상은 아니라는 진단을 받았다.

김하성은 26일(한국시간) 엑스레이를 찍은 뒤 MLB닷컴과의 인터뷰에서 “정말 심하게 아팠으나 내일 몸 상태를 지켜봐야 한다”며 “다행히 단순한 타박상 진단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날 열린 워싱턴D.C 내셔널스와 방문 경기 중 7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했던 김하성은 2회 첫 타석 때 자신이 친 파울 타구에 왼쪽 무릎을 맞았다. 고통을 호소한 김하성은 트레이너 2명의 부축을 받으며 겨우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얼굴을 잔뜩 찡그리며 덕아웃으로 향해 큰 부상이 아닐까 우려됐으나 다행히 타박상 진단으로 시즌 일정에도 크게 지장을 주지는 않을 전망이다.

MLB닷컴은 “김하성이 내일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에 출전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부상자 명단(IL)에 오르지는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김하성은 “처음 타구에 맞았을 때 최악의 상황이 벌어졌다고 생각했었다”며 “다행이 좋은 결과를 얻었고 예상했던 것보다 더 좋은 결과”라고 안도했다.

주전 2루수로 뛰어온 김하성은 최근 팀동료 매니 마차도가 손가락 골절상으로 빠지면서 3루수로 출전하고 있다. 마차도에 이어 김하성마저 전력에서 이탈하면 팀 공백이 클 수 있었으나 최악의 상황은 피했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