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 묶었는데 뚫고 가능하다고? 우리 셋째 못 낳잖아" 정태우, 셋째 갖기 위한 필사적인

"오빠 묶었는데 뚫고 가능하다고? 우리 셋째 못 낳잖아" 정태우, 셋째 갖기 위한 필사적인

DBC뉴스 2023-03-19 19:00:00

3줄요약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정태우 아내 장인희씨가 셋째를 가지지 못하는 이유를 고백했다.

지난 18일 오후 9시20분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에는 아이들의 분리수면을 위해 노력하는 정태우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정태우의 아들들은 정태우에게 "여동생을 낳아달라"라고 졸랐다. 식구가 안방에서 함께 지내면서 아내를 아들들에게 빼앗겼던 정태우는 "여동생이 생기려면 아빠와 엄마만의 시간과 공간이 필요하다"라며 아이들의 분리수면을 시도했다. 아들들 또한 여동생을 갖고 싶은 마음에 적극 협조했다.

정태우는 비행을 떠난 아내 장인희와의 통화를 했다. 장인희씨는 "그런데 우리 셋째 못낳아주잖아"라고 했다. 이 모습은 VCR 화면으로 지켜보던 코미디언 김지혜, 박준형 부부가 그 이유를 궁금해했고, 이어 정태우가 이미 정관수술을 한 뒤라 의학적으로 셋째를 가지지 못한다는 배경설명이 나왔다.

분리수면에 성공한 아들들은 "여동생이 생기겠지?"라며 설레했다. 둘째 아들은 자는 중 화장실을 갔고, 돌아오던 중 안방 앞에 멈춰섰다. 안방 문에는 '노크 후에도 응답이 없으면 조용히 돌아가 주세요, 여동생이 찾아오는 중이에요'라고 적힌 안내문이 붙어 있었다. 이를 본 김지혜, 박준형 부부는 "설레어하는 아이들은 어떻게 하냐"라고 웃었다.

Copyright ⓒ D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1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1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실시간 키워드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0000.00.00 00:00 기준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