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왈가닥’ 전도연·‘독설’ 이보영…이런 모습 처음

‘왈가닥’ 전도연·‘독설’ 이보영…이런 모습 처음

스포츠동아 2023-01-26 06:30:00

3줄요약

‘일타스캔들’ 전도연(왼쪽)·‘대행사’ 이보영. 사진제공 | tvN·JTBC

전도연, ‘일타스캔들’서 로코 도전
이보영, ‘대행사’서 카리스마 뽐내
최근 안방극장에서 시작된 ‘여풍(女風)’이 톱스타들의 과감한 도전에 힘입어 더욱 거세지고 있다. 앞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로 복수극에 도전한 송혜교에 이어 전도연과 이보영이 이미지 변신의 바통을 넘겨받았다. 이들은 각각 tvN과 JTBC의 토일드라마 ‘일타 스캔들’과 ‘대행사’로 색다른 모습을 선보이면서 주말 시청률 경쟁에서 1, 2위를 다투고 있다.

앞서 장르물에 집중해왔던 전도연은 ‘일타 스캔들’을 통해 2005년 SBS ‘프라하의 연인’ 이후 18년 만에 로맨틱코미디 장르를 내놨다. 드라마는 반찬가게 사장인 그가 고교생 딸의 강의 때문에 섭식장애를 가진 일타 수학강사 정경호와 얽히는 내용이다. 극중 핸드볼 국가대표 출신인 전도연은 가냘픈 정경호를 번쩍 들어올리는 등 씩씩한 매력을 드러내며 여자가 남자의 보호를 받는 일반 로코드라마 설정을 비틀고 있다. 반찬가게를 배경으로 해 따뜻한 밥 한 끼가 주는 위로와 가족의 의미도 되새긴다.

독특한 로맨스 덕분에 14일 4%(이하 닐슨코리아)로 시작한 시청률은 4회 만인 22 일 7.6%까지 치솟으면서 동시간대 경쟁하는 SBS 금토드라마 ‘법쩐’을 제쳤다. 화제성 조사회사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의 TV 화제성 1위,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통합검색 사이트 키노라이츠의 ‘오늘의 통합 랭킹’ 2위 등에도 올랐다. 방송가 안팎에서는 전도연이 이미지 변신에 성공하면서 로맨스를 포함한 다양한 장르로 보폭을 넓힐 기회라는 평가도 나온다.

이보영은 ‘대행사’에서 한 광고회사의 최초 여성 임원 역을 맡아 다른 상사들의 방해에도 성공을 향해 질주하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이를 통해 tvN ‘마인’,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 등을 통해 쌓은 단아하고 차분한 이미지를 접고, 독설과 흡연을 마다않는 날선 캐릭터를 선보였다.

스스로도 “이런 연기는 처음 해 본다”며 놀랄 정도로 색다른 캐릭터이지만 시청자 반응은 오히려 폭발적이다. 드라마의 실시간 댓글창에는 “이보영이 ‘하드캐리’한다”, “답답함 없는 전개가 속시원하다” 등의 반응이 잇따라 올라왔다. 시청률도 7.7%까지 끌어올리며 주말드라마 정상을 거머쥐었다.

유지혜 기자 yjh0304@donga.com

Copyright ⓒ 스포츠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