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항구도시 오데사,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우크라 항구도시 오데사,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연합뉴스 2023-01-26 03:05:25

3줄요약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오데사에 켜진 크리스마스트리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오데사에 켜진 크리스마스트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러시아의 침공으로 파괴 위협을 받는 우크라이나 항구도시 오데사의 역사지구가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25일(현지시간) 파리에서 개최한 제18차 특별 세션에서 찬성 6표, 반대 1표, 기권 14표로 이같이 결정했다.

위원회는 이날 오데사 역사지구의 세계유산등재 찬성 여부를 물으면서, 등재를 하려면 투표 참여국 3분의 2 이상 동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총 21개 위원국 중 7개국만이 찬성 또는 반대로 의사를 표명했고, 우크라이나는 최소 5개국 이상의 지지를 확보했다.

오데사 역사지구는 위험에 처한 세계유산 목록에도 이름을 올렸다.

이에 따라 우크라이나 요청이 있으면 유산을 보호하거나 복구가 필요할 때 국제사회로부터 한층 강화된 기술적, 재정적 지원을 받을 수 있다고 유네스코는 설명했다.

오드레 아줄레 유네스코 사무총장은 세션이 끝나고 오데사 역사지구의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환영하는 성명을 냈다.

아줄레 총장은 "전쟁이 이어지는 동안 이뤄진 등재는 이 도시가 더는 파괴되지 않도록 보장하겠다는 우리 공동의 의지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는 "영화, 문학, 예술에 흔적을 남긴 자유롭고 전설적인 세계 도시 오데사는 이제 국제 사회의 강화된 보호 아래 놓인다"고 덧붙였다.

유네스코는 194개 세계유산협약 당사국은 세계 유산을 직접 또는 간접적으로 훼손할 수 있는 어떠한 조치도 의도적으로 해서는 안 된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2월 2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는 세계유산협약 당사국이며, 현재 세계유산위원회 위원국으로 이번 특별 세션에 참가했다.

유네스코는 우크라이나 전쟁 초기부터 오데사가 받는 위협을 고려해 세계유산협약 운영지침에 규정된 긴급 절차를 밟아왔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지난해 10월 유네스코에서 화상 연설을 하면서 등재 신청을 공식화한 뒤 몇 주간 심사를 받았다.

runran@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실시간 키워드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0000.00.00 00:00 기준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