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란드, 튀르키예에 4년만에 군수품 수출키로…'나토 가입' 염두

핀란드, 튀르키예에 4년만에 군수품 수출키로…'나토 가입' 염두

연합뉴스 2023-01-26 02:46:59

3줄요약

국방부, 군수물자 수출허가…스웨덴·튀르키예 갈등에 '단독 가입' 행보 해석도

핀란드, 스웨덴 나토 가입 신청 (PG) 핀란드, 스웨덴 나토 가입 신청 (PG)

[백수진 제작] 일러스트

(브뤼셀=연합뉴스) 정빛나 특파원 = 핀란드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인 튀르키예의 요구에 따라 '군수품 및 무기 수출금지' 조처를 4년 만에 사실상 해제했다.

핀란드 국방부는 25일(현지시간) 2019년 10월 이후 처음으로 튀르키예에 대한 군수물자 수출 허가 결정을 내렸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국방부의 대변인 격인 릿카 피카넨 특별고문은 기갑 장비에 사용되는 강철 관련 수출 허가라고 설명했다.

핀란드는 스웨덴과 함께 지난 2019년 시리아 북동부 쿠르드족 장악 지역에서 튀르키예가 군사 공격을 감행한 것을 문제 삼아 무기 관련 수출을 금지해왔다.

핀란드 당국의 이번 조처는 나토 가입을 조속히 마무리 짓기 위해 튀르키예를 설득하려는 작업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튀르키예는 나토 가입 동의 조건 중 하나로 핀란드와 스웨덴에 자국에 대한 무기수출 금지 조처 해제를 요구해왔고, 스웨덴은 이미 앞서 작년 9월 금지 조처를 해제한 바 있다.

최근 튀르키예와 스웨덴 간 갈등이 고조된 상황에서 핀란드 당국이 이번 결정을 전격 공개한 점도 주목된다.

핀란드는 현재까지 공식적으로 스웨덴과 '나토 동반 가입'이 최우선 목표라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지만, 사실상 단독 가입 행보를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해석이 일각에서 제기된다.

튀르키예는 최근 스웨덴 내에서 반(反)튀르키예 시위가 벌어진 것을 문제 삼아 스웨덴에 대해서는 나토 가입을 지지하지 않겠다며 엄포를 놨다.

아울러 튀르키예는 핀란드, 스웨덴과의 3자 회담도 무기한 연기하면서 핀란드로도 불똥이 튄 상황이다.

한편,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이날 트위터에 울프 크리스테르손 스웨덴 총리와 대화를 나눈 사실을 전하면서 "우리는 스웨덴의 나토 가입 절차를 마무리 짓는 것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전했다.

shine@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