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영, '후배 구타설' 언급 "악플 보고 많이 웃어…말도 안 돼" (옥문아들)

서인영, '후배 구타설' 언급 "악플 보고 많이 웃어…말도 안 돼" (옥문아들)

엑스포츠뉴스 2023-01-26 01:10:01

3줄요약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옥문아들' 서인영이 악플로 인한 상처를 고백했다.

25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들')에는 가수 별과 서인영이 게스트로 출연해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악플에 대한 주제가 나오자, 서인영은 "전 오래 살 거다"라고 해탈한 듯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저는 악플 하면 기억이 안 난다. 너무 많아서"라며 "처음 데뷔할 때부터 노출로 욕을 먹고, 대세를 지나서 정점을 찍고, 그러면서 좋아하는 사람들은 좋아하고, 싫어하는 사람들은 싫어했다"고 담담히 밝혔다.

서인영은 "악플을 보긴 다 본다"며 "초반엔 많이 웃었다. 말도 안 되는 욕을 하니까"라고 강한 면모를 보였다.



그러나 이내 그는 "나중에 공황장애로 확 오더라. 공황인줄 몰랐다. 일도 많고 거기에 대한 걸 잘 알지도 못하면서 이상하게 써놓는데 말을 아꼈다"고 토로했다.

또 "말 못하면 뭐가 있는 거라 생각하더라"는 말에 반응하며 가장 억울했던 악플도 밝혔다. 그는 후배 구타설을 언급하며 "그건 말이 안 되지 않나. 군기 잡는 거. 그런 성격도 아니다"라고 이야기했다.

정형돈은 "우리가 스스로 군기 잡히는 거지 군기 잡을 애가 아니다"고 했고, 별은 "전혀 그런 스타일 아니다"라고 고개를 끄덕였다.

서인영은 "이젠 말하기도 귀찮더라. 그래서 가까운 사람 아니면 만나지 않는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진=KBS 방송화면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Copyright ⓒ 엑스포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