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이냐, 안철수냐'…갈 곳 잃은 '나경원 표심'에 요동치는 與 전대

'김기현이냐, 안철수냐'…갈 곳 잃은 '나경원 표심'에 요동치는 與 전대

데일리안 2023-01-26 00:30:00

3줄요약

'17% 지지율' 기록한 羅 "당 화합 위해 불출마"

'나경원 전 의원 향한 지지율 확보' 여부에 따라

'김기현-안철수' 양강 구도 출렁일 가능성 제기

유승민 출마 여부, 羅 지지 여부 등 변수될 수도

국민의힘 대표 선출을 위한 3·8 전당대회 출마를 고심하던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불출마 의사를 밝히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국민의힘 대표 선출을 위한 3·8 전당대회 출마를 고심하던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불출마 의사를 밝히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3·8 전당대회에 불출마하겠단 의사를 밝히면서, 그를 지지하던 표심이 어디로 갈지 여부가 차기 당권에 중요한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나 전 의원을 향한 지지율이 여전히 17%대를 기록하고 있는 만큼, 이 지지율의 확보 여부가 향후 양강 체제를 구축할 것이 유력한 김기현 의원과 안철수 의원이 당권을 쥐기 위한 지름길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어서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당의 분열과 혼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막고, 화합과 단결로 돌아올 수 있다면 저는 용감하게 내려놓겠다"며 당대표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정치권에선 향후 국민의힘 전당대회 구도는 김기현 의원과 안철수 의원 간 양강 대결로 굳혀질 것이란 전망을 내놓고 있다. 김 의원은 장제원 의원을 포함한 친윤(親尹)그룹의 비호를 받으며 최근 몇 주간 여론조사에서 나 전 의원을 꺾고 여당 지지층 사이에서 당대표 지지율 1위를 기록하는 등 최근 대세론을 펼쳐가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엠브레인퍼블릭이 YTN 의뢰로 지난 22~23일 국민의힘 지지층 784명에게 당 대표로 누가 가장 적합한지를 조사한 결과에서 김 의원은 25.4%의 지지율로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안 의원도 만만치 않다. 안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가 수도권(경기 성남 분당갑)인 점을 앞세워 '수도권 대세론'을 내놓으며 지지세를 불려 나가고 있어서다. 실제로 안 의원은 엠브레인퍼블릭의 같은 여론조사에서 22.3%에 달하는 당대표 지지율을 얻어 2위를 차지했다. 특히 김 의원과는 오차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였다.

이에 이날 불출마 의사를 밝힌 나 전 의원을 지지하는 16.9%에 달하는 표심이 어디로 향할지가 향후 전대 구도를 좌우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김 의원과 안 의원 중 누구도 나 전 의원 지지층을 100% 흡수할 가능성은 적지만 누가 조금이라도 더 가져가느냐에 따라 우위를 선점할 수 있어서다.

현재로서는 나 전 의원의 지지층이 상당수는 안 의원 측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나 전 의원과 안 의원 모두 수도권을 기반으로 하고 있을 뿐 아니라 윤심을 앞세운 김기현 의원의 '김장연대'(김기현-장제원 의원)에 대한 반발 표심도 있기 때문이다.

(왼쪽부터)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안철수 의원이 지난 1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국민의힘 2023년 경기도당 신년인사회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왼쪽부터)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안철수 의원이 지난 1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국민의힘 2023년 경기도당 신년인사회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특히 안 의원 측은 3·8 전당대회 또 다른 관전 포인트로 작용할 결선 투표에서 자신감을 갖고 있는 만큼 나 전 의원 측 중도 표심을 확보하면 당권을 쥘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안 의원 측이 이 같은 정치적인 셈법을 고려하는 이유는 앞선 엠브레인퍼블릭의 여론조사에서 김 의원과 안 의원이 결선에서 대결하면 국민의힘 지지층의 49.8%는 안 의원을, 39.4%는 김 의원을 지지한다고 대답했다는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국민의힘 한 중진 의원은 "기존에 나경원 전 의원에게 쏠려있던 지지율이 30~40% 정도 나왔는데 이게 갑자기 빠지면서 김기현 의원 쪽 지지율이 20%p씩 늘었다"며 "이미 나 전 의원 측 지지자 중 김 의원 쪽으로 빠져나갈 표심은 다 빠져나왔다고 봐도 되는 만큼 남은 중도 표심이 안철수 의원 쪽으로 쏠릴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대통령실과 갈등했던 나 전 의원이 출마 뜻을 접으면서도 '윤심'에 호소하는 모습을 나타냈던 만큼, 친윤 주자인 김 의원으로 표심이 쏠릴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또 다른 국민의힘 소속 한 의원은 "나 전 의원이 또 다른 정치적인 미래를 고려하고 있다면 앞으로 4년이나 남은 현 정권과 조금이라도 갈등을 푸는 게 중요해 보인다"며 "그러려면 나 전 의원이 김 의원을 지지하는 게 그 첫걸음이 될 수 있는 만큼 소위 '진나(진심으로 나 전 의원을 지지하는 사람)' 세력이 김 의원 쪽으로 간다면 원 사이드 게임이 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일각에선 뚜렷한 '반윤(反尹)' 색채를 낸 유승민 전 의원이 전대에 출마해 친윤에 비판적인 시각을 가진 나 전 의원 측 지지율을 흡수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경우 전대의 판세는 더 어지러워질 전망이다.

국민의힘 한 의원은 "전날까지 출마, 불출마 여부가 갈렸던 만큼 갑자기 불출마를 결정한 나 전 의원 지지층 중 지지자를 결정하지 못한 스윙 보터는 분명히 있다"며 "이들은 향후 유승민 전 의원을 포함한 당권 주자들이 나 전 의원에 대해 어떤 발언을 하고 어떤 포용을 취하느냐에 따라 충분히 지지 여부를 바꿀 수 있는 만큼 남은 전대 기간 동안 제일 큰 변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2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