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S트리밍] ”정호영 공격에 대응 못 했다” 흥국생명, 선두 도약 기회 놓쳤다

[현장 S트리밍] ”정호영 공격에 대응 못 했다” 흥국생명, 선두 도약 기회 놓쳤다

STN스포츠 2023-01-25 22:33:11

3줄요약
김대경 흥국생명 감독 대행. 사진┃KOVO 제공
김대경 흥국생명 감독 대행. 사진┃KOVO 제공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김대경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 감독 대행이 패배에 아쉬움을 나타냈다.

흥국생명은 25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KGC인삼공사와 홈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1-3(19-25 23-25 25-22 19-25)으로 패했다.

흥국생명이 승점 3점을 챙겼다면 선두 현대건설(20승4패·승점 57)과 격차를 없앨 수 있었다. 하지만 인삼공사의 주포 엘리자벳과 인생 최고의 경기를 펼친 정호영의 활약에 무너졌다. 정호영은 프로 데뷔 후 개인 최다 득점인 21점을 올리며 맹활약했다.

경기 후 감독 대행은 기자회견을 통해 “중요한 경기란 것을 알았지만 승리를 챙기지 못해 아쉽다”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이어 “상대 리시브 라인을 흔들려고 많은 시도를 했는데 인삼공사가 잘 버텼다. 정호영을 이용한 플레이가 많이 나왔는데 잘 대응하지 못했다“고 돌아봤다.

서브 리시브가 좋지 않았다는 점에 대해서는 ”그렇게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세터 김예솔이 흔들리면 이원정을 뛰게 하고 싶었는데 컨디션이 안 좋았다“고 전했다.

감독 대행은 ”선수들에게 부담감을 안 주기 위해 ‘평소 경기 중 하나일 뿐’이라고 선수들에게 얘기했는데 잘 안된 것 같다. 수비와 블로킹을 해야 분위기가 올라가는데 안되다 보니 정적인 경기를 한 것 같다“며 ”다음 경기도 인삼공사와 맞대결인 만큼 많은 준비를 하겠다“고 밝혔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Copyright ⓒ STN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1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