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결혼' 서인영 "혼인신고하고 동거 중..아직 사랑한다는 말 들어본 적 없어"(옥탑방의문제아들)

'2월 결혼' 서인영 "혼인신고하고 동거 중..아직 사랑한다는 말 들어본 적 없어"(옥탑방의문제아들)

스포츠서울 2023-01-25 20:56:01

3줄요약
캡처_2023_01_25_20_40_21_348
캡처_2023_01_25_20_40_21_348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 결혼을 앞둔 서인영이 예비 신랑에 대해 이야기했다.

25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가수 서인영과 별이 출연했다.

2월 결혼을 앞둔 서인영은 “(남편과) 같이 살고 있다. 혼인신고를 먼저 했다”고 설명했다.

서인영은 “남편이 늦어도 저녁 9시에는 들어온다. 저녁을 차려야 해서. 결혼은 현실이다”며 “커피 배달, 아침 주스까지 배달한다. 샤워 끝나면 속옷 준비. 옷 준비를 한다”고 밝혔다.

캡처_2023_01_25_20_40_21_348
캡처_2023_01_25_20_40_21_348
캡처_2023_01_25_20_40_21_348
캡처_2023_01_25_20_40_21_348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출처| KBS2

이어 “(남편) 성격은 아예 저랑 정반대다. 기복이 없고 사랑한다는 말을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다. 쑥스럽고 부끄럽다고 했다”며 남편의 성향도 설명했다.

서인영은 “(고백을) 제가 했다. 모르겠다. 뭐가 홀렸나 보다. 작년에 어머니 돌아가시고 우울하고 웃음도 잃고 밖도 안 나갔다. 기분 전환 겸 펌을 하러 갔다. 지인이 편한 옷을 입고 밥 먹고 들어가라 했다. 갔는데 (남편과) 첫 만남은 아무 느낌이 없었다. 남편은 귀엽다고 느꼈다는데 전화번호는 교환하고 밤에 계속 불러내더라”라고 러브스토리를 공유했다.

그러면서 “매일 슬리퍼 신고 편하게 만났다. 맨얼굴로 만났다. 편하게 만난 첫 남자인데 수다 떨고 웃다가 ‘내가 언제 웃었지’ 하다가 이렇게 많이 웃으면 ‘같이 살아도 나쁘지 않겠다’ 했다. 2~3일있다가 우리 사귀어보면 어떨까 고백을 했다. 나쁘지 않다고 했다”며 “사귄 건 5개월, 결혼까지는 7~8개월 걸렸다”고 이야기했다.
namsy@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