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의 신부' 최수린, 박하나 정체 의심…"너 바람이니?" 의심

'태풍의 신부' 최수린, 박하나 정체 의심…"너 바람이니?" 의심

엑스포츠뉴스 2023-01-25 20:16:48

3줄요약


(엑스포츠뉴스 김현숙 인턴기자) '태풍의 신부' 최수린이 박하나의 정체를 의심했다.

25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태풍의 신부'에서는 남인순(최수린 분)이 은서연(전 강바람, 박하나)을 강바람으로 의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남인순은 은서연에게 "너 바람이니?"라며 놀라했다. 그러자 배순영(최영완)이 "바람이는 죽었다. 광식이가 거짓말하는 거"라고 말렸다.



은서연은 "바람이라면 어머님이 데려다 키운 분 맞지 않냐. 광식이라는 분이 무슨 말을 했길래 그러냐"고 하자 남인순은 박용자(김영옥)에게 "그 사람이 분명 그 애가 살아있다고 하지 않았냐"고 확인했다.

그러자 박용자는 "그랬다"고 말했고, 은서연이 "그 광식이란 분 믿을만한 분"이냐고 묻자 배순영은 "감방이 지 안방인 사기꾼"이라고 답했다.

또 은서연은 "정말 그런 사람 말 믿고 이러시는 거냐"며 "저라면 배순영 말을 믿겠다. 굳이 바람이라는 아이가 죽었다고 거짓말 할 이유가 없지 않냐"고 말했다. 

이어 은서연이 강태풍(강지섭)을 언급하며 "태풍씨한테 듣기로는 그 분 납골당도 있다던데"라고 강조하자 남인순과 박용자는 "그건 그렇지 하지만"이라며 말끝을 흐렸다.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김현숙 기자 esther_0107@xportsnews.com

Copyright ⓒ 엑스포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