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 골프대회에서 우승한 트럼프 전 대통령 "비결은 힘과 체력"

시니어 골프대회에서 우승한 트럼프 전 대통령 "비결은 힘과 체력"

이데일리 2023-01-25 12:27:03

3줄요약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10월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열린 LIV 골프 프로암에 참가해 라운드하고 있다.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도널드 트럼트 전 미국 대통령이 지역 시니어 골프대회 우승했다.

미국 골프 전문매체 골프위크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24일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지난주 플로리다주 웨스트 팜 비치의 트럼프 인터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린 시니어 클럽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이 골프장은 트럼프 전 대통령 소유다.

그러면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 경기 1라운드 때 공화당 지지자였던 리네트 하더웨이의 장례식에 참석하느라 첫날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대신 앞선 목요일에 같은 코스에서 라운드했고 대회 운영팀에 당시 성적표를 제출해 1라운드 성적을 대신하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성적을 미리 제출하는 게 일반 프로 대회에서는 허용하지 않지만, 아마추어 대회였기에 이런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1라운드에 나오지 않았으나 먼저 제출한 성적으로 2위에 5점 차 앞선 1위에 올랐고, 일요일 치러진 2라운드에서도 40점을 추가해 우승했다. 경기는 버디와 파, 보기 등의 성적에 따라 별도의 포인트를 부여해 합산하는 스테이블포드 방식으로 열렸다.

우승 뒤 트럼프는 “미국에서 가장 훌륭한 골프장에서 우승한 건 영광”이라며 “나는 똑바로 쳤고, 멀리 쳤다. 내가 우승할 수 있었던 건 힘과 체력이 뛰어나기 때문이다. 나는 나라를 통치할 힘과 체력도 충분하다”고 자랑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젊은 시절부터 골프를 좋아한 ‘골프광’으로 유명했다.

191cm의 큰 체구에도 안정적인 자세로 강한 다운스윙과 임팩트로 장타를 쳤다. 한때는 핸디캡 2.8의 실력으로 유지했을 정도로 ‘고수’의 수준을 유지했고, 클럽챔피언 등 각종 아마추어 골프대회에서 19차례 이상 우승한 전력도 있다.

영국 골프월드는 2017년 트럼프 대통령 취임 때 특집 기사를 다루면서 “스윙의 기초가 탄탄하고 힘도 대단하다”라며 “임팩트 순간은 어드레스와 비슷한 자세를 유지하고 있어 샷의 일관성 역시 매우 높은 편이고 피니시는 장대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평소 행동에 비춰볼 때, 골프 실력에도 허세가 있을 것이라는 의구심을 갖게 했다. 그러나 골프 실력만큼은 허풍이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퇴임 후에도 골프를 자주 쳤다.

지난해 10월에는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도랄에 있는 자신의 소유 골프장에서 열린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시리즈 프로암에 출전했고, 앞서 지난해 4월에는 팜비치의 골프장에서 홀인원을했는데, 골프 명예의 전당 회원인 어니 엘스(남아공)가 동반자 중 한 명이었다고 보도했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