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틱·수원삼성, ‘오현규 이적’ 오늘 오후 동시 ‘공식발표’ 예정

셀틱·수원삼성, ‘오현규 이적’ 오늘 오후 동시 ‘공식발표’ 예정

STN스포츠 2023-01-25 11:49:57

3줄요약
셀틱 이적을 확정한 오현규의 모습.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셀틱 이적을 확정한 오현규의 모습.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오현규(21)의 셀틱행이 확정됐다. 셀틱과 수원삼성 양측은 오늘 오후 동시에 공식 이적 발표를 할 예정이다.

수원삼성 관계자는 25일 STN스포츠에 “오현규 이적에 대한 구단과 셀틱의 합의가 모두 끝났다”라며 “양측은 한국시간으로 오늘 오후 늦게 이적을 동시에 공식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적료는 당초 알려진 250만 유로보다 높은 300만 유로(약 42억원)다. 연봉은 7~8억원 수준이다.

오현규는 설 연휴 기간 영국 런던으로 떠나 워크퍼밋 발급을 진행했다. 이후 글래스고로 이동해 메디컬 테스트까지 마쳤다.

오현규의 셀틱 이적은 유럽 진출을 열망한 본인 의지의 결과다. 셀틱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직후 수원삼성에 4차례나 이적을 제안하며 적극적인 관심을 나타냈다. 하지만 수원삼성은 주축인 오현규를 마땅한 대체자 없이 내보내길 주저했다. 오현규는 자신의 뜻을 굽히지 않고 이병규 감독에게 찾아가 유럽 진출에 대한 의지를 적극적으로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수원삼성도 오현규의 의지를 받아들이고 이적료 등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지며 셀틱과 협상에 돌입했다. 이제 이적 과정에 대한 협상을 모두 마치고 공식 발표만 남겨뒀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Copyright ⓒ STN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