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현규, 셀틱행 확정… 수원 "이적료 34억, 공식발표 임박"

오현규, 셀틱행 확정… 수원 "이적료 34억, 공식발표 임박"

머니S 2023-01-25 10:02:10

3줄요약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 공격수 오현규가 스코틀랜드 프리미어리그(SPL) 셀틱행을 확정했다.

25일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수원 관계자는 "셀틱과 오현규 이적에 대한 합의를 마쳤다"며 "공식 발표만 앞둔 단계"라고 설명했다.

이어 "두 구단이 같은 시간에 발표하기로 합의했다"며 "시차가 있는 만큼 언제 발표할지에 대한 논의를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셀틱은 SPL 1부 리그 우승만 52회를 기록한 리그 최고의 팀이며 올시즌에도 리그 20승1무1패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 셀틱을 거쳐 간 한국 선수로는 전 국가대표 차두리 FC서울 코치와 기성용(FC서울)이 있다.

셀틱은 지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이 열리기 전부터 오현규에게 관심을 가지기 시작해 월드컵이 끝난 이후 수원에 네차례나 이적 제안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수원은 오현규를 '대체 불가 선수'로 지정하고 셀틱의 제안을 여러 차례 거절해 왔지만 최근 이적료와 선수 연봉이 모두 올라 이적에 긍정적인 자세로 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셀틱의 오현규 영입 조건은 이적료 250만유로(약 33억6000만원) 이상, 연봉은 현재 받는 금액의 10배 이상 수준이다. 수원은 오현규의 공백을 추가 영입으로 보강할 계획이다.

구단 관계자는 "오현규의 공백이 느껴지지 않도록 그에 걸맞은 영입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