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덕수 재활 트레이너가 제기한 축협 내부 문제 무엇

안덕수 재활 트레이너가 제기한 축협 내부 문제 무엇

더데이즈 2022-12-06 18:33:15

3줄요약

축구 안덕수 재활 트레이너가 인스타그램을 통해 내부 문제에 대해서 제기를 했다. 

이 사진은 포르투갈과의 예선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이대로는 끝내지 말자며 2701호에 모여서 했던 1701호 결의라고 했다. 

 

 

그리고 송영식 선생, 이철희 선생 고생 많았다고 했다.

이 두명에게만 고생이 많았다고 한 이유는 뭘까?

한 사람당 케어 시간이 짧게는 두 시간 길게는 세 시간이었다고 한다. 

하루에 한 사람이 다섯 여섯명을 케어했다는 소리다.

그만큼 인력이 없었다는 소리가 된다.

그렇게 케어를 하다보면 손이 퉁퉁 붓고 불어텄다고 한다.

하지만 선수들이 흘린 땀 앞에서는 고개 숙일 수 밖에 없었다고 했다.

2701호가 왜 생겼는지는 기자님들 연락 주시면 상상을 초월할 상식 밖의 일들을 자세히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연락을 달라고 했다. 

 

 

이번 일로 인해 반성하고 개선을 해야 한국 축구의 미래가 있을 것이라고 하며 그는 글을 마무리 했다. 

한국 축구의 미래가 바뀌길 바란다며 제 식구만 챙기지 말라며 그는 #할많하않 이라는 태그까지 남겼다.

본문 내용을 보면 재활할 장소도 없어서 2701호에서 한 것으로 보이며 두 명의 재활 트레이너가 11명 모두를 담당했던 것으로 보인다. 

다음은 안덕수 재활 트레이너가 남긴 글의 전문이다.

 

 

Copyright ⓒ 더데이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실시간 키워드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0000.00.00 00:00 기준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