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내년 2분기까지 제로 코로나 끝낼 듯' 전망 우세

'中, 내년 2분기까지 제로 코로나 끝낼 듯' 전망 우세

코인리더스 2022-12-06 18:33:00



중국 당국이 코로나19 방역을 완화하는 조치를 잇달아 내놓은 가운데 중국이 '제로 코로나' 정책을 예상보다 더 이른 내년 2분기까지는 끝낼 것이라는 전망이 시장 전문가들 사이에서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지난달 30일∼이달 2일 이코노미스트 16명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2명(75%)이 제로 코로나 정책이 내년 2분기 또는 그 이전에 끝나고 일상 회복이 시작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올해 4분기에 끝날 것이라는 이코노미스트가 1명, 내년 1분기에 끝날 것이라는 의견이 4명이었고 7명은 내년 2분기에 제로 코로나 정책이 철회될 것으로 관측했다.

UBS AG 이코노미스트들은 "(중국 당국의) 주요한 코로나 정책 변화가 우리의 기본 시나리오인 '내년 3월 이후'보다 조금 더 이르게 올 수 있다"고 전망했다.

중국 당국은 지난달 말 베이징, 상하이, 우한 등지에서 제로 코로나에 반대하는 '백지 시위'가 발생한 이후 방역 정책 기조를 바꿔 통제 완화에 나섰다.

최근 베이징, 청두, 톈진, 선전, 상하이 등 대도시들은 잇따라 대중교통 이용 때나 공공장소 출입 시 하던 유전자증폭(PCR) 검사 음성 증명 확인을 중단했다.

이처럼 제로 코로나 정책 변경이 사실상 기정사실화하자 전날 중국 위안화와 범 중국 증시도 강세를 보였다.

전날 역내·역외 위안화 환율은 지난 9월 이후 두 달여 만에 처음으로 달러당 6위안대로 떨어졌고 홍콩 항셍지수는 4.51%, 중국 본토 상하이종합지수는 1.76%, 선전성분지수는 0.88% 각각 상승 마감했다.

이날은 전날 미국 증시 하락 등의 영향으로 아시아 증시가 혼조세를 보이며 한국시간 오후 12시 52분 현재 홍콩 항셍지수는 0.91%, 상하이종합지수는 0.08% 각각 하락했다.

한국 코스피(-0.59%)와 대만 자취안 지수(-0.86%)도 각각 내렸으나, 일본 닛케이평균주가(닛케이225)는 0.31% 올랐다.

같은 시간 역내 위안/달러화 환율은 전장보다 0.0165위안 오른 6.9790위안, 역외 위안/달러 환율은 0.0246위안 오른 6.9758위안을 각각 나타냈다.

원/달러 환율도 전 거래일보다 18.92원 오른 1,311.52원, 엔/달러 환율도 1.47엔 상승한 136.87엔에 각각 거래되고 있다.

한편 일부 이코노미스트들은 중국의 의료 자원이 부족하고 노년층 예방 접종률이 낮은 점을 고려하면 방역 정책 전환이 평탄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투자은행(IB) 나티시스의 게리 응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시장은 중국의 일상 회복이 서구에서와 같이 모든 전염병 예방 조치가 한꺼번에 사라지는 것이라고 착각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같은 블룸버그 조사에서 이코노미스트 16명 중 5명이 올해 전체와 4분기 중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더 낮추겠다고 밝혔다.

Copyright ⓒ 코인리더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