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인·두 아들 살해한 가장… 첫 재판서 "현실 같지 않고 이상해"

부인·두 아들 살해한 가장… 첫 재판서 "현실 같지 않고 이상해"

머니S 2022-12-06 16:51:20

3줄요약
경기 광명시에서 아내와 두 아들을 살해한 40대 가장이 첫 재판에서 자신의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6일 뉴시스에 따르면 이날 오후 수원지법 안산지원 형사2부 남천규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 이 사건 공판기일에서 A씨는 자신의 살인 혐의에 대해 인정했다.

A씨 측 변호인은 "공소사실에 대해 전부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며 "다만 범행 동기와 관련해 피고인이 8년 전 해리성 기억상실을 앓았고 이 사건 발생 한 달 전쯤 기억을 회복하며 혼란을 느낀 점 등 다른 추가 동기가 있는 것을 참작해달라"고 주장했다. 이어 A씨도 "제가 한 일이 사라지지는 않겠지만 지금 제 상황이 현실 같지 않고 이상하다고 느낀다"고 울먹였다.

검찰 측은 피고인 진술에 의해서라도 심신미약 상태라고 보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피해자 유족 측 변호사도 "피고인은 거짓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유족은 피고인이 하는 말을 직접 듣고 싶었으나 피고인의 얼굴을 보는 게 두려워 참석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 "다음 기일 증인으로 출석하고 싶고 상태가 어렵다면 진술서나 서면으로 대신 의견을 제출하겠다"고 요구했다.

A씨는 지난달 25일 저녁 8시쯤 경기 광명시 소하동 자신이 사는 집 안에서 부인 B씨(40대)와 10대 아들 C군, 초등학생 D군을 흉기 등으로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세 사람을 살해한 뒤 폐쇄회로(CC)TV 사각지대를 이용해 밖으로 나가 범행도구를 버리고 인근 피시방에서 2시간가량 시간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밤 11시27분 귀가해 "외출하고 오니 가족들이 죽어있었다"며 119에 직접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주변 수색 및 CCTV 분석 등을 통해 아파트 인근 수풀에서 A씨가 버린 흉기 등을 비롯해 혈흔이 묻은 옷가지를 찾아냈다. 이를 토대로 A씨를 추궁한 끝에 자백을 받아냈고 지난 1일 검찰에 사건을 송치했다.

재판부는 다음 기일에 피해자 유족 측 진술을 들은 뒤 A씨에 대한 정신 감정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다음 기일은 다음달 10일 열릴 예정이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