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기니만서 해적에 억류됐던 한국인 2명 풀려나

아프리카 기니만서 해적에 억류됐던 한국인 2명 풀려나

데일리안 2022-11-25 17:45:00

3줄요약

마셜제도 국적 유류운반선의 선장과 기관장

어선을 납치한 해적(자료사진) ⓒAP/뉴시스 어선을 납치한 해적(자료사진) ⓒAP/뉴시스

서아프리카 기니만 인근 해상에서 한국인 2명 등이 탑승해 있던 유류운반선 1척이 해적에 피랍됐다가 풀려났다.

외교부 당국자는 25일 "우리나라 시간을 기준으로 전날 오전 7시경 한국인 2명 탑승 선박이 코트디부아르 남방 200해리(약 370㎞)에서 연락이 두절됐다"면서도 "이날 오전 11시 55분경 연락이 재개돼 선원 안전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해당 선박은 마셜제도 국적의 4000t급 유류운반선 B-오션호로 전해진다. 우리 국민 2명은 선장과 기관장 자격으로 탑승해있었으며 인도네시아 국적 선원 17명도 동승 중이었다.

외교 당국에 따르면, 연락이 끊겼던 선박은 코트디부아르 남방 90 해리(약 166㎞) 쪽으로 끌려갔다.

외교부 당국자는 해적들이 하선한 뒤 선장이 선사 측에 연락을 취했다며 "선박이 많이 파손된 상태라 여러 점검을 하고 오후 2시경 운항이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부상을 입은 선원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해적들은 선박 내 일부 통신·운항 시설 파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선박은 우방국 호위를 받아 출발지였던 코트디부아르 아비장항으로 오는 27일께 복귀할 전망이다.

선박이 항구에 도착하면 현지 우리나라 공관 인력이 우리 국민의 상태를 체크하고 면담 등을 통해 필요한 영사 조력을 할 계획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