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3인방' 유동규-김만배-남욱, 나란히 공판 출석 [TF사진관]

'대장동 3인방' 유동규-김만배-남욱, 나란히 공판 출석 [TF사진관]

더팩트 2022-11-25 11:28:00

대장동 개발 사업 로비 특혜 의혹을 받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 김만배 씨, 남욱 변호사(왼쪽부터)가 2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속행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이선화 기자
대장동 핵심 3인방 중 가장 먼저 법원에 도착한 유 전 본부장이 차에서 내리고 있다. /이선화 기자

[더팩트ㅣ이선화 기자] 대장동 개발 사업 로비 특혜 의혹을 받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 김만배 씨, 남욱 변호사(왼쪽부터)가 2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속행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유동규 전 본부장과 화전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 남욱 변호사는 정영학 회계사 등과 공모해 대장동 개발 추가이익으로 1176억원 이상을 벌어들여 성남도시개발공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고 있다.

대장동 핵심 3인방으로 꼽히는 유 전 본부장과 김 씨, 남 변호사는 지난해 10월과 11월에 구속됐으나, 이번 11월 24일 김 씨를 마지막으로 모두 석방되면서 현재는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고 있다.


사진영상기획부

Copyright ⓒ 더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실시간 키워드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0000.00.00 00:00 기준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