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만배, 정진상·김용을 '유동규네형'으로 지칭한 것 인정"

검찰 "김만배, 정진상·김용을 '유동규네형'으로 지칭한 것 인정"

머니S 2022-11-25 11:27:47

3줄요약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과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유동규네 형들'이라고 지칭한 사실을 인정했다.

25일 뉴시스에 따르면 검찰은 앞서 정 실장의 구속영장에 "천화동인 1호 수익금으로 유동규 자식에게 3분의 1을 주고 (유)동규네 형들(정진상·김용)에게 3분의 2를 줘야겠다'고 말한 사실을 인정했다"는 내용이 나온다.

김씨 측은 이런 발언에 대해 "실제 줄 마음이 없었는데 허언한 것"이라며 기존 진술에 변함이 없다는 입장이다.

이외에도 검찰은 정 실장 구속의 필요성을 소명하는 과정에서 "현재 유동규, 남욱 등은 배임 혐의로 재판받고 있고 위 사람들은 이 사건 지분 공여 사실을 자백하는 경우 엄중한 처벌을 받을 것이 예상된다"며 "자신의 처벌을 감수하면서까지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 것이므로 진술의 신빙성이 매우 높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유동규의 진술에 부합하는 핵심 물증이 다수 확보됐다"고 전했다.

검찰은 사건 관련자들의 대화·통화 녹취록(정영학 녹취록 등)과 문자메시지, 통화·계좌거래 내역, 금품을 조성·전달한 관련자들의 차량 입·출입 내역, 명·금품수수 장소·전달 방법 등에 대한 검증 내역, 휴대전화·PC 등에 대한 포렌식 증거, 각종 문건 등을 증거로 제시했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3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3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실시간 키워드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0000.00.00 00:00 기준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