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이재명 몰아내야"…'강한 안철수' 시동

안철수 "'이재명 몰아내야"…'강한 안철수' 시동

내외일보 2022-11-25 11:01:00

3줄요약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시잔은 지난 3월 2일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 초청 3차 법정 TV 토론회 모습. ⓒ News1 이동해 기자

[내외일보] 윤경 기자 =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끌어 내려야 한다고 주문했다.

안 의원은 2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이재명 대표가 이제는 한국 정치의 ‘검은 코끼리’가 됐다"며 "더 이상 그대로 둘 수 없다,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누구도 쉽사리 말하지 못하고, 우리가 방치하고 키워냈던 거대한 코끼리를 이제 대한민국의 정치에서 끄집어내야 할 때다"며 이 대표를 정계에서 퇴출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야권을 향해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가 심상찮다며 손절할 것을 압박하는 한편 국민의힘 지지층에겐 '강한 안철수' 이미지를 심어주려는 복합적 의도가 섞인 발언으로 보인다.

안 의원은 이재명 대표를 퇴출시켜야 하는 이유에 대해 △ 성남 시장 재직 당시 공적인 자리를 이용해서 엄청난 사익을 취한 혐의를 받고 있고 △ 스스로 측근이자 동지로 부르는 정진상, 김용 두 사람은 이미 구속됐고 △ 이재명 대표 역시 수사와 기소를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라는 점을 들었다.

안 의원은 "이 정도가 되면 스스로 대표직을 내려놓는 게 정치의 상식이지만 오히려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은 강성 지지세력을 앞세워 윤석열 대통령 탄핵과 퇴진을 주장하고 있다"며 "촛불 뒤에 숨어 사실상 대선 불복 행보를 택했다"고 강력 비판했다.

아울러 "문제의식을 느끼는 민주당 의원들도 스스로 목소리를 내고 함께 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Copyright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14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