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명 정성호 "김용·정진상이 李 정치공동체? 심부름꾼일 뿐"

친명 정성호 "김용·정진상이 李 정치공동체? 심부름꾼일 뿐"

데일리안 2022-11-25 10:58:00

3줄요약

"이재명, 피의자로 소환 때 유감 등 입장 표명"

이재명(오른쪽)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정성호 민주당 의원이 8월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이재명(오른쪽)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정성호 민주당 의원이 8월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정성호 의원은 25일 검찰이 이 대표와 정진상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정치적 공동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두 사람은) 심부름꾼"이라고 일축했다.

정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김용, 정진상은 정치적 공동체라기보다 이 대표의 시장 또는 도지사 때 심부름 하던 참모들이다. 그들과 어떤 정치적 목적을 같이 해오는 지향했던 그런 정치적 관계는 아니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치적 공동체'라는 표현에 대해 "이 대표와 정치공동체는 정성호다. 정당이라는 게 정치적 목적과 목표를 같이 하는 그런 사람들의 모임 아닌가"라며 "그러면 민주당의 국회의원들, 민주당의 권리당원들이 이 대표와 정치적 공동체"라고 설명했다.

이어 "(검찰이 정치공동체 표현을 쓴 건) 그야말로 정치적"이라며 "정치공동체라는 말을 법률 용어에서 본 적이 없다. 법률가인 검사들이 그런 용어를 쓴다는 것 자체가 너무 정치적이지 않냐"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최측근들의 잇단 구속과 검찰 수사에 대한 이 대표의 유감표명 시점은 검찰이 이 대표를 피의자로 소환했을 때가 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정 의원은 "김용·정진상 어쨌든 구속돼서 기소는 정진상은 되지 않았지 않았으나 된다고 하면 본인의 측근이었고 참모였기 때문에 그건 같이 그때 그런 상황도 그런 때 정리하는 측면에 의견 표명이 있어야 된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이 대표 용퇴론에 대해서는 "일고의 가치도 없다"며 "이 대표가 (당대표직을) 유지해야 한다고 본다. 이 대표가 대표직을 사퇴한다면 당이 분열로 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2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2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실시간 키워드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0000.00.00 00:00 기준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