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SSUE] '티키타카' 벤투호 역대급 패스맵...완벽하다, 완벽해

[A-ISSUE] '티키타카' 벤투호 역대급 패스맵...완벽하다, 완벽해

인터풋볼 2022-11-25 10:35:00

3줄요약

[인터풋볼=김대식 기자(카타르)] 역대급 경기력은 통계로도 나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0-0으로 비겼다.

역대급 경기력이었다. 벤투호는 지난 4년 동안 빌드업 축구를 정확하게 경기장에서 구현했다. 우루과이 감독인 디에고 알론소와 중원 핵심 페데리코 발베르데도 한국의 초반 경기력에 혀를 내둘렀다. 후반전 중반부터는 선수들의 부상 여파로 밀렸지만 벤투호는 충분히 세계 무대에서의 경쟁력을 보여줬다.

축구 통계 SNS인 ‘Markstats’은 우루과이전 한국의 패스맵을 분석해 올려줬다. 패스맵은 거의 완벽했다. 벤투호가 추구하고자 하는 빌드업 축구가 제대로 드러났다. 최후방에 있는 김민재와 김영권부터 전방에 있는 선수들이 일정한 간격을 유지했다. 좌우 풀백인 김진수와 김문환은 높은 위치로 올라가서 볼을 받았다.

정우영, 이재성, 황인범은 정확하게 삼각형을 그렸다. 후방에서부터 패스로 공격을 전개하는 벤투호의 지향점이 잘 나타났다. 좌우 윙포워드로 나선 손흥민과 나상호한테도 볼 전개가 잘 이뤄졌다. 손흥민은 중원에 좀 더 가담하는 형태였고, 나상호는 벤투호 선수 중 가장 높은 위치에 있었다.

이는 벤투 감독의 주문이었다. 나상호는 경기 후 “(감독님이) 상대 윙백이 공격적인 성향이라 절 기용해주셨다. 상대가 많이 나왔을 때 공간으로 많이 침투하라고 말씀해주셨다. 저는 그것만 생각하고, 투지 있게 싸웠다”고 설명했다.

다만 문제는 황의조를 향한 볼배급이 원활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황의조의 경기력이 부진했던 것도 미치는 영향력이 있었을 것이다. 가나전에서 어떤 선수가 스트라이커로 나설지는 모르겠지만 최전방 볼배급 문제는 해결해야 한다.

사진=Markstats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