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코리아, 협력업체와 친환경 신차 계획 공유

르노코리아, 협력업체와 친환경 신차 계획 공유

더팩트 2022-11-25 09:52:00


부품 국산화율 60% 이상 목표…첨단 기능 탑재 투자 진행 중

르노코리아자동차와 협력업체들이 24일 부산 롯데호텔에서 르노코리아자동차협력업체협의회(RKSA) 정기세미나'를 개최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르노코리아자동차 제공

[더팩트 | 김태환 기자] 르노코리아자동차(르노코리아)가 새로운 친환경 신차계획을 협력업체들과 공유했다.

르노코리아는 전날(24일) 부산 롯데호텔에서 '르노코리아자동차협력업체협의회(RKSA)' 주관으로 'RKSA 정기세미나'를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세미나에는 홍영진 신임 구매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르노코리아의 친환경 신차 준비 상황·계획을 공유하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관점의 새로운 협력업체 가이드도 전달했다.

르노코리아는 친환경 신차의 부품 국산화율 목표인 60% 이상을 달성하기 위해 협력업체들과 부품 개발 협업을 진행 중에 있다. 특히, 신차가 업계 최고 수준의 첨단 기능 탑재를 목표로, 협력업체들과 함께 이를 위한 친환경·첨단 기술 경쟁력 확보에 많은 투자를 진행 중이다.

르노코리아의 친환경 신차 중 첫 번째 모델인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신차는 길리그룹의 스웨덴 R&D 센터에서 개발한 'CMA 플랫폼'과 차세대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기반으로 개발 중이다.

신차는 새로운 협력업체 가이드를 통해 차량 생산 전 과정에 있어 환경오염물질 저감 노력을 강화하고, 납품 제품·생산 과정에서 강화된 환경 기준을 적용한다.

나기원 RKSA 회장은 "르노코리아와 협력업체 간 보다 긴밀한 상생 협력관계를 통해 성공적인 신차 개발은 물론, 미래자동차 시대에도 동반성장을 이어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imthin@tf.co.kr

Copyright ⓒ 더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