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톱’ 우리은행-BNK, 베스트5 토털농구의 매력

‘투톱’ 우리은행-BNK, 베스트5 토털농구의 매력

스포츠동아 2022-11-25 07:00:00

3줄요약

스포츠동아DB

아산 우리은행과 부산 BNK 썸은 ‘신한은행 SOL 2022~2023 여자프로농구’에서 나란히 6승1패로 ‘투톱’ 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개막 전부터 ‘절대 1강’으로 꼽힌 우리은행의 순항은 어느 정도 예견된 결과다. 반면 2021~2022시즌 창단 후 처음으로 ‘봄농구’를 경험한 BNK는 주축선수들의 눈부신 성장을 통해 선전을 거듭하고 있다.

이 두 팀의 공통점은 베스트5 의존도가 높고, 누구나 할 것 없이 주어진 역할을 100% 해낸다는 것이다. 우리은행은 박혜진-박지현-김단비-김정은-최이샘, BNK는 안혜지-이소희-한엄지-김한별-진안이 주축이다. 한 명의 슈퍼스타가 기둥 역할을 해내는 그림이 아니라, 5명 모두 득점과 리바운드에 가담하며 효율을 극대화하는 ‘토털 농구’를 펼치고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다.

두 팀이 순항하는 이유는 기록에도 드러난다. 우리은행은 75.6득점·56.4실점의 완벽한 공·수 밸런스를 자랑한다. BNK는 득점 1위(76.4점), 최소실점 2위(69.1점)에 올라있다.

특히 BNK는 이소희(17.29점), 김한별(16.86점), 한엄지(13점), 안혜지(12.14점), 진안(10.86점) 등 베스트5가 모두 두 자릿수 평균득점을 기록 중이다. 우리은행에서도 김단비(18.71점), 박지현(15.71점), 박혜진(12.86점)의 3명이 경기당 10점 이상을 뽑았다. 고른 득점 분포는 상대 수비를 흔들 수 있는 요소다. 또 우리은행은 박지현(8.71리바운드), 김단비(8리바운드) 등 2명이 리바운드 부문 톱5에 오르며 ‘토털 농구’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다.

이제는 자연스럽게 두 팀의 맞대결로 시선이 쏠리고 있다. 지금의 흐름이라면, 선수간 매치업이 한쪽으로 크게 쏠리지 않는다는 평가다. 1라운드 맞대결에선 우리은행이 79-54로 이겼지만, 현재로선 승부를 예측하기 어렵다. 12월 1일 사직체육관에서 벌어질 두 팀의 맞대결은 2라운드 최고의 빅매치다.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Copyright ⓒ 스포츠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