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승 같은 무승부’ 큰 그림 그리게 된 벤투호

‘1승 같은 무승부’ 큰 그림 그리게 된 벤투호

데일리안 2022-11-25 00:30:00

3줄요약

H조 강자 우루과이와의 첫 경기 0-0 무승부

가나와의 2차전 잡는다면 16강 진출 파란불

승점 1씩 나눠가진 한국과 우루과이.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승점 1씩 나눠가진 한국과 우루과이.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한국 축구 대표팀이 세계적인 강호 우루과이를 상대로 물러서지 않은 결과 무승부의 성과를 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24일(이하 한국시각) 카타르 알 라이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우루과이와의 조별리그 첫 경기서 0-0 무승부를 기록, 승점 1씩 나눠가졌다.

전 세계 축구 전문가들은 한국과 우루과이, 포르투갈, 가나로 구성된 H조가 뚜렷한 2강 2약 구도로 진행될 것이라 입을 모았다.

하지만 뚜껑은 열어봐야 아는 법. 결과적으로 한국은 몇 수 위 상대 우루과이를 상대로 기죽지 않은 모습을 보였고 승리와 다름없는 무승부를 기록하며 값진 승점 1을 가져오는데 성공했다.

한국은 경기 초반부터 우루과이와의 중원 힘 싸움에 나섰고 김민재가 이끄는 탄탄한 수비진을 바탕으로 볼 점유율을 높이는데 주력했다.

이에 당황한 우루과이는 오히려 수비 라인을 내린 채 쉽게 올라오지 않는 모습이었고 한국의 빈틈을 찾는데 대부분의 시간을 보냈다.

운도 따랐다. 전반 42분 코너킥 상황에서 우루과이의 베테랑 수비수 디에고 고딘의 정확한 헤더가 한국 골대 왼쪽을 강타, 가슴 철렁한 장면이 연출됐다.

골대는 한 번 더 한국을 살렸다. 우루과이의 세계적인 미드필더 페데리코 발베르데는 후반 44분 기습적인 강력한 중거리 슛을 쏘아 올렸고 무회전으로 날아간 공은 골대 왼쪽 상단을 때리면서 골로 이어질 뻔했다.

한국의 선전은 광화문 응원 인파의 열기를 북돋았다. ⓒ 데일리안 김민호 기자 한국의 선전은 광화문 응원 인파의 열기를 북돋았다. ⓒ 데일리안 김민호 기자

우루과이전 승점 1 획득은 승리만큼 값진 결과였다. H조 2강 중 하나인 우루과이라는 큰 산을 넘으면서 앞으로 전개될 조별리그 일정이 보다 긍정적인 방향으로 흐를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1차전을 마친 대표팀은 3일간의 짧은 휴식을 취한 뒤 아프리카의 복병 가나와 맞붙는다. 가나는 이번 대회 벤투호가 반드시 잡아야 하는 상대로 꼽힌다. 만약 가나전을 승리로 장식한다면 1승 1무를 기록, 큰 부담 없이 포르투갈과의 최종전을 준비할 수 있다.

이번 대회에서는 사우디와 일본이 각각 우승후보 아르헨티나, 독일을 꺾는 파란을 일으켰다. 그리고 한국까지 우루과이와 비기면서 아시아 국가들의 선전이 펼쳐지고 있다. 첫 단추를 잘 꿴 벤투호가 남은 일정서도 준비한 모든 것을 펼치며 성과를 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