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현장] ‘손흥민 존’ ‘황의조 존’ 1번씩… 후반전에 다시 도전!

[카타르 현장] ‘손흥민 존’ ‘황의조 존’ 1번씩… 후반전에 다시 도전!

풋볼리스트 2022-11-24 23:04:59

3줄요약
손흥민(한국 남자대표팀). 게티이미지코리아
손흥민(한국 남자대표팀). 게티이미지코리아

[풋볼리스트=도하(카타르)] 허인회 기자= 손흥민과 황의조가 각각 1번씩 좋은 기회를 잡았다. 골로 연결되진 않았지만 후반전에도 기세를 이어가야 한다.

24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을 치른 대한민국이 우루과이와 전반전을 0-0으로 보냈다.

한국은 최전방에 황의조를 배치하고 2선 손흥민, 이재성, 나상호로 받쳤다. 수비형 미드필더로 정우영, 황인범이 섰다. 포백에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김문환이 배치되고 골키퍼는 김승규였다.

우루과이는 다르윈 누녜스, 루이스 수아레스, 파쿤도 펠리스트리를 공격에 세웠다. 중원은 마티아스 베시노, 로드리고 벤탄쿠르, 페데리코 발베르데였다. 포백은 마티아스 올리베라, 호세 히메네스, 디에고 고딘, 마르틴 카세레스였고 골키퍼는 세르히오 로체트였다.

초반부터 경합이 치열했다. 한국이 더 높은 점유율을 가져갔고 우루과이는 세계적인 공격수들을 이용한 날카로운 속공을 시도했다. 위협적인 장면은 우루과이가 먼저 만들었다. 전반 19분 히메네스의 롱 패스를 받은 발베르데가 문전 침투하면서 절묘한 퍼스트 터치 후 슛까지 시도했다.

한국에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출신이자 한국 간판 공격수인 손흥민이 있다. 손흥민은 어디서든 양발로 때릴 수 있는 능력이 있고, 속도와 드리블도 세계적인 수준이다. 전반 26분 손흥민이 전환 패스를 받아 카세레스를 가볍게 벗겨내고 페널티박스 왼쪽 부근으로 접근했다. 해당 위치는 손흥민이 감아차기를 즐겨 하며 잘하는 곳으로 ‘손흥민 존’이다. 슈팅처럼 빠른 크로스를 올렸는데 수비가 머리로 걷어냈다. 손흥민의 한 방으로 분위기가 달아올랐다.

전반 33분에는 스트라이커 황의조에게 절묘한 패스가 왔다. 훌륭한 볼 키핑과 패스워크에 이어 정우영의 스루 패스, 김문환의 컷백 패스가 기회를 만들었다. 황의조가 문전에서 노마크 슛 기회를 잡았으나 슛이 떴다. 전반전 한국의 가장 아쉬운 찬스였다.

두 공격수는 후반전에도 교체 없이 경기를 소화한다. 선제골이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에 기회가 왔을 때 한 방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

사지= 게티이미지코리아

Copyright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실시간 키워드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0000.00.00 00:00 기준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