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NOW] 아쉽다! 황의조 슛! 고맙다 '골대'!...전반 0-0 종료

[월드컵 NOW] 아쉽다! 황의조 슛! 고맙다 '골대'!...전반 0-0 종료

더팩트 2022-11-24 23:03:00

3줄요약

나상호 김문환 오른쪽 공격 '활발'…우루과이는 골대 강타

한국의 나상호(왼쪽)와 우루과이의 누녜스가 24일 카타르 알 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볼경합을 벌이고 있다. /알 라얀(카타르)=AP.뉴시스

[더팩트ㅣ이한림 기자] 황의조의 결정적 슛이 골대를 넘어갔다. 고딘의 헤더는 골대가 막았다. 한국이 우루과이를 상대로 짜임새 있는 후방 빌드업 축구로 경기장을 지배했다. 우루과이는 한국의 거센 공세에 역습에 의존한 플레이를 펼쳤으나 골대를 맞추는 등 날카로운 한 방을 보였다.

한국은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첫 경기에서 0-0으로 전반을 마쳤다.

전반 한국은 오른쪽 공격이 돋보였다. 부상으로 결장한 황희찬과 대표팀 '맏형' 김태환을 대신해 오른쪽 윙어와 윙백으로 '깜짝' 선발 출전한 나상호와 김문환이 시종일관 우루과이의 오른쪽 수비 라인을 공략하면서 상대를 당황케 했다. 한국에 얻어낸 2번의 코너킥이 모두 오른쪽에서 나온 이유다.

중원에서 몸을 날리면서 헌신적인 플레이를 펼친 '볼란치' 정우영의 활약도 돋보였다. 정우영은 '탈압박 도사'로 거듭나고 있는 황인범과 함께 '벤투표' 빌드업 축구의 축이 되면서 페데리코 발 베르데(레알 마드리드)와 호드리고 벤탄쿠르(토트넘)이 버틴 우루과이 중앙 라인에서 존재감을 내비쳤다.

아쉬운 순간도 있었다. 전반 33분 나상호, 황인범과 호흡으로 오른쪽 벽을 허문 김문환이 페널티 에어리어 라인 안까지 돌파한 후 황의조에게 강한 땅볼 크로스를 올렸으나 황의조의 논스톱 슈팅이 하늘로 뜨면서 골대를 벗어났다. 안면 보호 마스크를 쓰고 선발로 출격한 손흥민은 과감한 몸싸움이나 돌파보다는 연계 위주의 플레이로 전반을 마쳤다.

우루과이는 전반 내내 웅크려있다가 수비수가 공격진에게 단 번에 연결하는 롱패스로 한국의 빈 틈을 노렸다. 전반 막판 코너킥 상황에서 백전노장 수비수 디에고 고딘의 헤더가 한국의 왼쪽 골대를 강타하는 등 날카로운 한 방이 살아있음을 증명하기도 했다.

Copyright ⓒ 더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