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시 내고향’ 윤서령, 긍정 가득 새싹 리포터…척이면 척

‘6시 내고향’ 윤서령, 긍정 가득 새싹 리포터…척이면 척

MK스포츠 2022-11-24 22:39:02

3줄요약
가수 윤서령이 새싹 리포터로 활약했다.

윤서령은 24일 오후 방송된 KBS1 ‘6시 내고향’에 출연, ‘트롯 비타민’의 에너지를 뽐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지난주 고향에 기부하면 답례품을 받을 수 있다고 배웠는데요, 이번 주에는 제가 청양 오일장에 다녀왔습니다”라며 충남 청양으로 출격한 윤서령은 시작부터 활기찬 에너지로 눈길을 끌었다.



밤, 토마토, 구기자 등 다양한 농수산물로 가득한 청양 오일장에서 윤서령은 상인들과 따뜻한 토크를 나눴다.

그런가 하면, 구기자 시식권을 위해 노래 한 소절을 선사하는 등 상큼한 매력 또한 뽐냈다.

이어 윤서령은 “지역 인구가 점점 감소하며 지역소멸 위기에 처했다. 그래서 나온 방안이 고향사랑 기부제다”라며 설명을 덧붙였다다.

또 고향 답례품 준비로 분주한 곳을 직접 찾아 도움의 손길을 보탰다.

1일 보조로 변신한 윤서령은 청국장 만들기에 힘을 보태는가 하면, 끝까지 해맑은 미소를 유지하며 전국 팬들의 심장을 설레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윤서령은 자신의 노래인 ‘척하면 척이지’를 활용한 고향사랑 기부제 안내송을 부르며 지역 시장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이외에도 윤서령은 “고향사랑 기부제는 2023년 1월 1일부터 시행 예정이다”라며 “지자체마다 다양한 특산품을 활용한 답례품을 준비 중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며 독려도 잊지 않았다.

한편, 윤서령은 현재 SBS ‘요리조리 맛있는 수업’으로 대중을 만나고 있으며, 앞으로도 활발할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