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노시케 32점·양홍석 22점’ KT 3연승, DB 5연패 [현장리뷰]

‘아노시케 32점·양홍석 22점’ KT 3연승, DB 5연패 [현장리뷰]

스포츠동아 2022-11-24 21:20:00

3줄요약

사진제공ㅣKBL

수원 KT가 원주 DB를 5연패에 빠트리며 3연승을 신고했다.

KT는 24일 수원 KT소닉붐아레나서 벌어진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정규리그 2라운드 DB와 홈경기에서 이제이 아노시케(32점·6리바운드)와 양홍석(22점·7리바운드)의 합작 54점에 힘입어 88-78로 이겼다. 이로써 KT(6승7패)는 7위에서 6위로 올라선 반면 DB(6승8패)는 6위에서 7위로 내려앉았다.

경기 전 KT 서동철 감독은 “DB의 슛 적중률을 떨어트리면 속공 기회가 늘어날 수 있다. 우리가 잘하는 부분을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DB 이상범 감독은 “우리가 해야 할 것들을 지킨 뒤 상대와 싸워야 한다. 선수들이 기본에 충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T는 1쿼터부터 아노시케와 양홍석을 앞세워 DB의 숨통을 조였다. 1쿼터를 23-13으로 크게 앞선 가운데 마쳤고, 34-27로 앞선 2쿼터 종료 1분여를 남기고는 아노시케와 정성우(6점)의 연속 3점포로 격차를 더욱 벌렸다. DB가 드완 에르난데스(14점)를 앞세워 반격했지만, KT는 전반 내내 3점포 2개만을 허용하는 짠물 수비로 흐름을 지켰다. 서 감독의 전략이 완벽하게 적중한 덕분에 KT는 42-29, 13점차로 전반을 마칠 수 있었다. 양홍석(16점)과 아노시케(14점)는 전반에만 30점을 합작하며 공격을 이끌었다.

KT는 3쿼터 시작과 동시에 위기에 직면했다. 두경민(28점·5리바운드)에게 잇달아 9점을 내주며 43-38까지 추격당했다. 그러나 아노시케가 측면에서 3점포를 꽂으며 흐름을 끊었고, 하윤기(9점)까지 득점에 가세하면서 곧바로 13점차 리드(53-40)를 회복했다. 아노시케는 DB가 추격의 기미를 보일 때마다 결정적 득점을 올렸다.

경기 종료 4분39초를 남기고 DB가 김종규(4점·5리바운드)와 에르난데스를 투입하며 승부수를 띄웠지만, KT는 3쿼터부터 슛 감각이 올라온 최성모(13점·6리바운드)의 3점포와 자유투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최성모는 이날 얻은 자유투 7개를 모두 적중시키며 승부처에서 큰 힘을 보탰다.

수원 |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Copyright ⓒ 스포츠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