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의 인기 있는 투수코치 매덕스, 7년 만에 텍사스 복귀

MLB의 인기 있는 투수코치 매덕스, 7년 만에 텍사스 복귀

연합뉴스 2022-11-24 07:45:08

3줄요약
마이크 매덕스 투수코치 마이크 매덕스 투수코치

[UPI=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투수코치로 오랜 기간 활동 중인 마이크 매덕스(61)가 7년 만에 텍사스 레인저스 유니폼을 입는다.

사령탑을 교체하고 팀 재건에 나선 텍사스는 24일(이하 한국시간) 매덕스 코치가 내년 시즌 브루스 보치 감독을 보좌해 투수들을 지도하게 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명예의 전당에 오른 대투수 그레그 매덕스(56)의 친형인 마이크는 1986∼2000년까지 빅리그에서 투수로 뛰었지만 통산 성적은 고작 39승 37패, 평균자책점 4.05에 그쳤다.

'제구의 마술사'로 불렸던 동생 그레그가 통산 355승 227패, 평균자책점 3.16을 수확한 것과 비교하면 초라한 성적이다.

하지만 형 마이크는 은퇴 이후 전문 투수코치로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세인트루이스의 에이스 잭 플래허티와 대화하는 매덕스 코치 세인트루이스의 에이스 잭 플래허티와 대화하는 매덕스 코치

[UPI=연합뉴스]

2003년 밀워키 브루어스에서 투수코치를 시작한 마이크는 2009년 텍사스로 이적해 2015년까지 투수들을 지도했다.

2016∼2017년 워싱턴 내셔널스로 옮겼던 마이크는 2018년부터 올 시즌까지 세인트루이스 투수들을 이끌었다.

세인트루이스에서는 김광현(35·SSG 랜더스)의 투구도 점검했다.

20년 동안 투수 전문 조련사로 빅리그에서 활동한 그는 특히 텍사스 시절인 2010∼2013년에는 4년 연속 팀 평균자책점 3점대를 기록해 뛰어난 지도 능력을 인정받았다.

크리스 영 텍사스 단장은 "마이크는 메이저리그에서 빼어난 경력을 지닌 성공한 투수 코치"라며 "텍사스 구단 역사에서도 가장 뛰어난 투수코치였던 그가 우리 팀에 매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shoeless@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실시간 키워드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0000.00.00 00:00 기준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