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무슨 소리?…행안부 장관 “특별히 우려할 정도로 많은 인파 몰린 것 아냐”

이게 무슨 소리?…행안부 장관 “특별히 우려할 정도로 많은 인파 몰린 것 아냐”

데일리안 2022-10-30 14:47:00

3줄요약

“서울 시내 곳곳에 경찰 경비 병력 분산 측면도 있어”

“구체적인 병력 규모? 경찰 경비 병력 상당수 광화문에 배치”

한덕수 국무총리가 30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검은 리본을 가슴에 달고 ‘이태원 압사 참사’와 관련 관계 부처 장관들과 브리핑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한덕수 총리,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30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검은 리본을 가슴에 달고 ‘이태원 압사 참사’와 관련 관계 부처 장관들과 브리핑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한덕수 총리,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연합뉴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난 29일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에서 발생한 압사사고와 관련해 인파가 많이 몰리지 않았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 전망이다.

3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에서 ‘많은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됐다’는 취재진들의 질문에 “코로나19 (방역 조치가) 풀리는 상황이 있었지만, 그 전과 비교했을 때 특별히 우려할 정도로 많은 인파가 몰린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서울 시내 곳곳에서 소요와 시위가 있어 경찰 경비 병력이 분산됐던 측면이 있었다”라고도 강조하기도 했다.

이 장관의 이러한 언급은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이태원에 더 많은 인원을 배치했어야 한다는 일부 지적을 염두에 둔 답변으로 추정된다.

이 장관은 구체적인 병력 규모에 대해선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지만, 어제도 많은 시민이 (도심 시위에) 모일 것으로 예상돼 경찰 경비 병력 상당수가 광화문 쪽으로 배치됐다”고 말했다. 또한 “지방에 있던 병력까지도 유사시에 대비해 동원 계획이 짜여 있었다”고 공개했다.

그는 이어 “이태원은 (인파가) 예전 수준에서 벗어나지 않아 평소와 비슷한 수준의 병력이 배치된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53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실시간 키워드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0000.00.00 00:00 기준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댓글 53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