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 참사면 해리스가 여기 왔겠는가"…대통령실, 순방 폄훼 목소리 작심 반박했다

"외교 참사면 해리스가 여기 왔겠는가"…대통령실, 순방 폄훼 목소리 작심 반박했다

데일리안 2022-09-30 01:00:00

3줄요약

국내 일각서 이어지는 尹 영국·미국 순방 폄훼

정작 英외교장관·美부통령 방한해 감사 표시

"英 국민 감동" "바이든, 尹 만남 만족스러워 해"

대통령실, 폄훼 목소리 강경 대응·반박 예고…"지지율 유불리 떠나 가짜뉴스는 퇴치해야"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을 접견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을 접견하고 있다. ⓒ뉴시스

"'외교 참사'였으면 오늘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여기(대통령실)에 오고, 제임스 클레버리 영국 외교장관이 어제 날아오셨겠습니까"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이 29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윤석열 대통령의 지난주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에서 불거졌던 각종 논란에 대한 질문에 내놓은 답변이다. 왜곡된 정보 전달과 이를 기반으로 한 야권의 '순방 폄훼' 시도를 일축하며, 향후에도 정면 반박에 나서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이다.

앞서 지난 18부터 24일까지 5박 7일간 이어졌던 윤 대통령의 취임 후 두번째 순방은 故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장례식 참석을 위해 찾았던 런던에서부터 여러 의혹 제기와 비판으로 얼룩졌다.

예상을 뛰어넘는 현지 교통 대란으로 인한 영국 왕실 측의 요청으로 미뤄진 조문 일정을 두고 "홀대를 당했다"는 프레임이 등장했고, 윤 대통령의 조문록 기재 방식과 김건희 여사가 착용한 검은 베일을 두고서도 근거와 논리가 빈약한 가십성 문제제기가 이어졌다.

뉴욕으로 넘어가서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일정 축소로 인해 '짧은 환담' 형식으로 대체된 한미 정상의 만남을 폄하하는 목소리와, 불분명하게 녹음된 윤 대통령의 발언이 바이든 대통령과 미국 의회를 향해 욕설을 한 것처럼 단정적으로 확대재생산돼 외신까지 퍼지는 등 혼란이 계속됐다.

모든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이후에도 이같은 이슈들만 정쟁의 한가운데서 도마에 오르자, 순방 기간 달성했던 외교적·경제적 성과들이 휘발성 이슈에 뒤덮여 수면 아래로 묻히게 됐다는 안타까움의 기류가 대통령실 안팎에 형성되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하지만 윤 대통령의 순방 방문지였던 미국과 영국의 반응·평가는 국내 정치권 일각에서의 비판 여론과는 결이 달랐다. 대통령실 측도 이 점에 주목하며 국내 부정적 여론에 맞불을 놓는 모습이다.

실제 해리스 부통령은 이날 윤 대통령과 가진 85분간의 접견 자리에서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뉴욕 회동과 관련해 한국 내 논란에 대해 미국측으로서는 전혀 개의치 않고 있다"며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에 대해 깊은 신뢰를 가지고 있으며 지난주 런던과 뉴욕에서 이뤄진 윤 대통령과의 만남에 대해 만족스럽게 생각한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대통령실 관계자에 따르면 두 인사는 접견에서 지난 순방 기간 바이든 대통령과 논의한 현안에 대해 공감대를 확인했고, '인플레 감축법(IRA)' 우려 해소 방안 노력과 금융안정을 위한 '유동성 공급장치'를 실행하기 위한 긴밀한 협력을 재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더해 전날 오후 윤 대통령을 접견했던 클레버리 영국 외교장관 또한 "윤 대통령이 엘리자베스 여왕 국장에 참석해 영국 왕실과 정부, 국민에게 조의를 표명한 데 대해 영국 정부를 대표해 다시 한 번 각별한 사의를 표한다"라며 "한국 국민의 따뜻한 마음과 위로에 영국 국민이 크게 감동했다"고 강조한 바 있다.

김대기 실장은 브리핑에서 "외교 당사자·당사국들이 전부 잘 됐다고, 조문을 포함해 다 잘 된 것으로 평가하는데 유독 우리가 스스로 이를 폄하하는 것은 좋은 것 같지가 않다"고 지적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제임스 클레버리 영국 외무장관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제임스 클레버리 영국 외무장관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

더불어민주당이 이번 순방에서의 논란들을 문제 삼아 이날 본회의에서 단독으로 처리한 '박진 외교부장관 해임건의안'에 대해서도 김 실장은 "북핵 위협 및 금융시장 위기 등 상황이 상당히 엄중한데, 총칼 없는 외교 전쟁의 선두에 있는 장수의 목을 친다는 것은 시기적으로나 여러 측면에서 맞지 않다고 본다"고 비판했다.

이처럼 순방에 대한 비판 목소리를 둘러싼 윤 대통령과 대통령실 측의 강경하면서도 원칙적인 대응 기조는 당분간 계속해서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김 실장은 "(대통령실의 대응에) 그 정도면 끝내라는 말도 있지만 저를 위시해 참모들은 가짜뉴스만은 퇴치를 해야한다고 보고 있다"며 "한미 간의 동맹을 날조해서 이간시키고, 정치권은 그 앞에 서 있는 장수의 목을 치려고 한다. 이것은 아니라고 보는 것"이라 바라봤다.

아울러 김 실장은 "정치에, 또는 지지도의 유불리를 떠나 '가짜뉴스가 다시는 있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 우리 사회가 반드시 가져야 할 가치이기 때문에 그런 점이 확보될 때까지는 갈 예정"이라 거듭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12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12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실시간 키워드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0000.00.00 00:00 기준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