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공개] 김두겸 울산시장 13억6천만원…김동칠 시의원 55억원 '최고'

[재산공개] 김두겸 울산시장 13억6천만원…김동칠 시의원 55억원 '최고'

연합뉴스 2022-09-30 00:00:01

3줄요약

6·1 지방선거 신규 선출직 울산 22명 재산공개…공진혁 의원 마이너스 신고

김두겸 울산시장 김두겸 울산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김두겸 울산시장의 재산 총액은 13억5천917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동칠 울산시의원은 55억2천946만원의 재산을 신고, 올해 지방선거에서 신규로 선출된 울산지역 공직자 22명 중 최고 자산가로 이름을 올렸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올해 6·1 지방선거에서 새롭게 당선된 광역·기초 지방자치단체장, 시·도 교육감, 광역의회 의원 등 선출직 공직자 814명에 대한 재산등록사항을 30일 관보에 공개했다.

울산에서는 울산시장, 중·동·북구청장, 울주군수, 시의원 17명 등 22명이 포함됐다.

김두겸 시장은 배우자 명의 토지·건물 11억2천345만원, 예금 2억1천681만원 등 총 13억5천917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김 시장은 이번에 재산공개 대상이 된 13명의 광역단체장 중 재산신고액 9위를 기록했다.

김진태 강원도지사가 41억3천911만원, 홍준표 대구시장이 40억9천627만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38억9천110만원으로 각각 1∼3위에 올랐다.

울산의 신규 구·군 단체장 4명 중에서는 이순걸 울주군수가 27억805만원으로 재산이 가장 많았다.

이어 박천동 북구청장 9억1천92만원, 김종훈 동구청장 3억924만원, 김영길 중구청장 1억5천143만원 순이었다.

울산시의원 17명 중에서는 김동칠 의원이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토지·건물 82억1천842만원, 채무 45억2천273만원 등을 신고해 총액 55억2천946만원으로 재산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공진혁 의원은 -9천886만원의 재산액을 등록, 울산 재산공개 대상자 22명 중에 유일하게 마이너스 재산을 신고했다.

이번에 정부가 발표한 814명의 재산신고 내용은 '대한민국 전자관보'(gwanbo.go.kr)와 '공직윤리시스템'(peti.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hkm@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실시간 키워드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0000.00.00 00:00 기준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