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포트라이트] 어려울 때 또 해낸 ‘구세주 SON’, 계속 두드리니 열렸다!

[S포트라이트] 어려울 때 또 해낸 ‘구세주 SON’, 계속 두드리니 열렸다!

STN스포츠 2022-09-23 22:34:00

3줄요약
23일 오후 경기 고양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팀 평가전 대한민국과 코스타리카의 경기, 손흥민이 프리킥을 차고 있다. 사진|뉴시스
23일 오후 경기 고양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팀 평가전 대한민국과 코스타리카의 경기, 손흥민이 프리킥을 차고 있다. 사진|뉴시스

[고양=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손흥민(30)이 패배 직전의 벤투호를 구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의 '2022 하나은행 초청 국가대표팀 친선전'에서 후반 막판 터진 손흥민의 동점골 활약에 2-2로 비겼다.

이날 한국은 꾸준히 공격을 시도했지만 코스타리카의 역습에 무너졌다. 전반 28분 윤종규의 환상 패스를 받은 황희찬의 동점골로 앞서갔다. 하지만 코스타리카의 베네트가 전반 41분 동점골, 후반 17분 역전골을 넣으며 2-1로 앞서갔다.

손흥민은 두 번째 실점 장면에서 상대 공격수에게 볼을 빼앗기는 실수를 저질렀다. 절치부심하던 손흥민은 기어이 자신이 직접 동점골을 터트렸다. 후반 40분 페널티박스 외곽 왼쪽 부근에서 얻어낸 프리킥을 오른발로 강하게 차넣어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은 이날 수차례 슛을 때렸지만 좀처럼 골문을 열지 못했다. 골대를 벗어나거나 상대 골키퍼와 수비에 막혔지만 결국 마지막 한방을 책임졌다. 벤투호는 월드컵 전 마지막 평가전 2연전에서 안방 패배를 당할 수도 있었지만 손흥민의 극적인 동점골로 밝은 분위기를 되찾았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Copyright ⓒ STN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