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원짜리 변호사' 김지은, 남궁민 짜장면 엎었다 "밥 말아먹으려 했는데"

'천원짜리 변호사' 김지은, 남궁민 짜장면 엎었다 "밥 말아먹으려 했는데"

스포츠한국 2022-09-23 22:23:58

3줄요약
사진=SBS 캡처
사진=SBS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천원짜리 변호사' 남궁민이 김지은과 만났다.

23일 방송된 SBS '천원짜리 변호사'에서는 천지훈(남궁민)과 백마리(김지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마리는 천지훈을 향해 "당신 같은 사람들을 밖에서 뭐라고 하는 줄 아냐. 동네 양아치"라며 그가 먹고 있던 짜장면 그릇을 뒤집어 엎어버렸다.

천지훈은 "내 짜장면 엎어버리면 어떡하냐. 밥 말아먹으려고 했는데. 여기 우리 사무실 아니다"라며 억울해했다.

당황한 백마리는 "진작 그렇게 얘기하지 그랬냐. 저는 검찰에서 나왔다. 압수수색하려고 왔다"며 신분증을 꺼내보였다.

Copyright ⓒ 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