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롯데, 8회말 종료 후 벤치 클리어링…큰 충돌 없이 수습

LG-롯데, 8회말 종료 후 벤치 클리어링…큰 충돌 없이 수습

아이뉴스24 2022-09-23 22:23:39

3줄요약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LG 트윈스가 롯데 자이언츠를 꺾고 올 시즌 상대 전적에서 7승 1무 7패 균형을 맞췄다. LG는 2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롯데와 홈 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팽팽한 투수전이 이어졌고 LG는 6회말 낸 선취점을 마지막까지 잘 지켜내며 1-0으로 롯데에 이겼다. 선발 등판한 LG 이민호는 승리투수가 되며 시즌 12승째(7패)를 올렸다.

9회초 마운드 위로 올라간 마무리 고우석도 구원에 성공, 시즌 39세이브째(2승 2패)를 올려 구단 한 시즌 최다 세이브 기록을 경신했다.

2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KBO리그 LG트윈스와 롯데자이언츠 경기, 9회초에 앞서 롯데 투수 구승민이 LG 문보경을 향해 사인을 훔친것 아니냐는 지적을 한 것으로 보이는 상황에서 LG 김현수가 항의했다. 그라자 LG와 롯데 선수들이 모두 그라운드로 달려나와 벤치클리어링 상황이 일어났다. [사진=뉴시스]

종전 최다 기록은 2013시즌 봉중근이 올린 38세이브였다. 또한 LG는 이날 승리로 시즌 80승 고지(2무 48패)에 올랐다.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지난 1994년 정규리그에서 작성한 81승 이후 두 번째로 한 시즌 80승에 도달했다. 그런데 이날 두팀의 맞대결 도중 벤치 클리어링이 일어났다.

8회말 2사 1, 2루 상황에서 타석에 나온 이상호가 3루수 앞 땅볼을 쳤고 이닝은 종료됐다. 이 과정에서 롯데 구승민(투수)이 2루를 돌아 3루까지 간 주자 문보경에게 말과 함께 손짓을 취했다.

사인과 관련한 내용으로 보였다. 그러자 2루에 있던 주자 김현수가 다가와 구승민을 향해 항의했고 그와 동시에 양팀 선수들이 구승민과 문보경 주위로 모두 나왔다. 벤치클리어링이 일어났다.

다행히 큰 충돌없이 그리고 경기 중단 시간이 길지 않게 상황을 잘 수습됐다. 몇몇 선수들 사이에 언쟁이 있었지만 잘 마무리됐고 9회초 롯데 공격이 진행됐다.

류지현 LG 감독은 이날 경기를 마친 뒤 "선발 등판한 이민호의 승리는 우리팀의 가을야구를 위해 아주 의미있는 부분이라고 본다"며 "이민호에 이어 나온 중간계투진과 마무리까지 배터리를 이룬 허도환, 유강남(이상 포수)사이 호흡이 완벽했다"고 총평했다.

류 감독은 또한 "많은 팬들이 구장을 찾았는데 팽팽하고 흥미로운 경기 분위기에서 타이트한 승리를 거둬 홈팬들에게 우리 선수들이 선물을 드린 것 같다"고 덧붙였다.

LG는 24일은 한화 이글스와 홈 경기를 치르고 25일 1위 SSG 랜더스와 원정 경기를 치른다. 24일 선발투수는 케이시 켈리(LG)와 장민재(한화)가 예고됐다.

롯데는 24일 고척스카이돔에서 키움 히어로즈를 만나고 25일에는 경기 일정이 없다. 박세웅(롯데)과 안우진(키움)이 각각 선발투수로 예고됐다.

2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KBO리그 LG트윈스와 롯데자이언츠 경기, 9회초에 앞서 롯데 투수 구승민(왼쪽)이 LG 문보경을 향해 사인을 훔친것 아니냐는 지적을 한 것으로 보이는 상황에 LG 김현수(오른쪽)가 항의하고 있다. 이후 양팀 선수들의 벤치 클리어링이 벌어졌다. [사진=뉴시스]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3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