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보공단 "채권 담당 직원 46억 횡령…해외 체류 중"

건보공단 "채권 담당 직원 46억 횡령…해외 체류 중"

직썰 2022-09-23 22:06:27

3줄요약
국민건강보험공단 [연합뉴스]
국민건강보험공단 [연합뉴스]

[직썰 / 임예빈 기자]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채권 담당 직원이 약 46억원을 횡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3일 공단은 전날 오전 업무점검 과정에서 재정관리실 채권 담당 직원이 약 46억원을 횡령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공단은 즉시 해당 직원을 강원 원주경찰서에 형사 고발하고 계좌를 동결 조치했다. 또 최대한의 원금회수를 위해 예금채권 가압류 조치 등도 진행 중이다.

공단에 따르면 해당 직원은 채권압류로 지급 보류된 진료비용을 횡령했다. 그는 채권자의 계좌정보를 조작해 진료 비용을 본인 계좌로 입금되도록 처리했다. 

이 직원은 지난 4~7월까지 1억원, 9월16일 3억원, 9월21일 42억원을 본인 계좌로 입금한 것으로 조사됐다. 4차례에 걸쳐 총 46억원을 입금했다.

현재 해당 직원은 해외에 체류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관련 수사와 피해금 추징이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Copyright ⓒ 직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1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